시한부 판정받았다는 딸 전화받은 후 직장서 심장마비로 먼저 사망한 아빠

인사이트liverpoolecho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사랑하는 딸이 시한부라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아 갑자기 사망한 아버지의 소식이 전해졌다.


딸 역시 아버지가 사망한 지 얼마 안 돼 세상을 따난 것으로 전해져 더욱 안타까움을 산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아끼던 딸의 시한부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아 직장에서 심장 마비로 숨진 아버지의 소식을 전했다.


승무원으로 일하던 47세 여성 안젤라 코트니는 췌장암 3기 진단을 받았다.


인사이트liverpoolecho


지난 2021년 암 판정을 받은 그녀는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숨기고 계속 치료를 받아왔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되고 그녀에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게 되자 결국 가족들에게 자신이 시한부라는 사실을 밝힐 수밖에 없었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안젤라의 시한부 소식에 너무나 큰 상심에 빠졌다.


인사이트liverpoolecho


안젤라가 시한부라는 소식을 들은 가족들 중 가장 충격이 컸던 사람은 바로 아버지 토니였다.


평소 딸바보 아빠로도 유명했던 토니는 딸의 시한부 소식을 들은 뒤 그만 충격을 받아 직장에서 심장마비로 급사했다.


딸이 췌장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아버지까지 급사하자 그녀의 가족들은 깊은 슬픔에 빠졌다.


인사이트liverpoolecho


안젤라의 여동생은 "병원에서 생사를 헤매고 있는 언니에게 아버지의 소식을 전할 때가 가장 고통스러웠다"라고 말했다.


토니가 사망한 지 3주 후 안젤라 역시 사랑하던 아빠의 곁으로 떠났다.


가족들은 토니와 안젤라를 기리는 명판을 만들어 이들을 추억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