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내일 새벽부터 수도권 최대 10㎝ 폭설...출근길 빙판 '비상'

25일 늦은 밤부터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정인영 기자 = 설연휴부터 역대급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26일 새벽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특히 26일 오전 출근 시간대 눈이 집중될 전망이라 빙판길 등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25일 기상청은 정례예보브리핑을 통해 "우리나라에 남서기류가 유입되는 동시에 저기압이 동반되면서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인사이트


이번 눈은 25일 오후 9시께부터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북부 서해안에서 시작되겠다. 이어 오전 0시부터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 충남권으로 확대된 뒤 오전 6시엔 전북, 오전 9시 충북, 낮 12시 경북 북부 내륙과 경북 북동 산지, 오후 6시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 경남 서부 내륙, 제주로 확대되겠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을 포함한 중부 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경북 북부 내륙, 경북 북동 산지에 2~7㎝, 전북과 울릉도·독도에 1~5㎝, 전남권과 경북권 남부, 경남 서부 내륙, 제주에 1㎝ 안팎이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 충남 서해안에는 10㎝ 이상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광연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구름내 -20~-10도의 온도구조가 형성되며 입자가 큰 눈이 내릴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즉, 쌓이기 좋은 눈이 내릴 가능성이 더 높다는 설명이다.


다만, 국지고기압 발달 여부에 따라 지역마다 적설 편차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기상청은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과 경기 남·서부와 인천, 충남 서부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한 상태다. 


이 예보분석관은 "26일 출근시간대 눈이 집중될 가능성이 높다"며 "눈길과 빙판길에 의한 교통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눈이 그친 뒤인 27일부터는 찬 공기가 또 북쪽에서 남하하면서 전라권과 제주에 재차 눈이 내릴 전망이다. 


또한 27~28일 일부 지역에 다시 한파 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이 예보분석관은 "최근 날씨는 21세기 들어서 서울을 기준으로 7번째로 낮은 기온"이라며 "28일 이후에야 기온이 평년 수준을 되찾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인사이트


한편, 서울시는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2~7㎝의 눈이 예보됨에 따라 제설을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 또 이날 오후 11시부터는 제설 2단계를 발령한다.


시는 강설 징후를 파악해 제설제를 사전에 살포하고, 인력 9405명과 제설 장비 1394대를 투입한다. 


제설대책 2단계 발령에 따라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26일 출·퇴근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한다.


이에 따라 출근 집중배차시간은 평소 오전 7~9시에서 오전 7시~9시 30분으로 연장되며 퇴근 집중배차시간은 오후 6~8시에서 오후 8시 30분까지로 30분 늘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