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하면 학교에서도 '노 마스크' 수업..."이제부터 친구 얼굴 볼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제부터 노마스크 가능"... 27일에는 '세부지침' 안내 계획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지면서 앞으로 교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없이 수업을 들을 수 있게 됐다.


교육 당국은 오는 27일까지 실내 마스크 착용 관련 세부지침을 학교에 안내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3년 만에 교실에서 '노 마스크'가 가능해지면서 아이들은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에 기뻐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동시에 나오는 기대와 우려


학부모들 또한 노마스크 수업이 언어발달과 학습에 도움 될 거라고 사회성 발달에 기대를 표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일부 학부모들은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의 안전을 걱정해 불안하다는 입장을 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처럼 노마스크에 대해 학생과 학부모들 사이에선 기대와 우려가 동시에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3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일주일 동안 개학하는 전국의 초·중·고등학교는 1,740여 곳이다.


또한 2월 첫째 주 겨울 방학이 끝나는 중·고등학교는 1,160여 곳으로 알려진다.


따라서 초·중·고등학교의 25%가량인 2900여 개의 학교 학생들이 개학 당일 '노 마스크'로 친구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