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영국박물관, 중국 누리꾼 공격에 '한국음력설→중국설'로 수정

영국박물관이 SNS를 통해 '한국음력설' 표현을 '중국설'로 바꿨다.

인사이트Twitter 'britishmuseum'


영국박물관, 중국 여성 그림과 'Chinese New Year(중국 설)' 문구 포함된 게시물 올려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영국박물관이 결국 중국 누리꾼들의 눈치를 살핀 걸까.


트위터에 '한국 음력 설'(Korean Lunar New Year)이라 표현한 영국박물관이 중국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자 중국 그림과 함께 '중국 설'이라 표현을 바꿨다.


지난 22일(현지 시간) 영국박물관은 트위터에 토끼를 안고 있는 중국 여성의 그림을 올리며 해시태그로 'Chinese New Year'(중국 설)이라 썼다.


영국박물관 대변인은 "우리는 박물관에서 행사를 개최하고 온라인 플랫폼에서 새해 좋은 일을 기원하면서 중국 설을 기념한다"고 말했습니다.


인사이트Twitter 'britishmuseum'


한국관 행사 알리는 홍보 문구에 'Seollal'(설날), 'Korean Lunar new Year'(한국 음력 설) 쓴 영국박물관


이보다 앞선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박물관은 'Celebrating Seollal 설맞이'라는 제목으로 한국 전통 음악과 무용 공연, 한국관 큐레이터 설명을 알리는 행사를 열었다.


영국박물관은 트위터에 행사를 홍보하면서 제목을 'Seollal'(설날)이라고 했다. 또 본문에는 'Korean Lunar new Year'(한국 음력 설)이라 말했다.


인사이트Twitter 'britishmuseum' 캡처


이 같은 게시물이 퍼지자 중국 누리꾼들은 영국박물관에 비난을 퍼부었다. 이들은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쳐 간다", "'Chinese New Year'(중국 설)이라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영국박물관은 예정대로 행사를 진행했지만 웹사이트 안내문에 '한국 음력 설'이란 표현을 빼고 음력 설 기원에 관한 설명을 추가하는 조치 등을 통해 중국 누리꾼 달래기에 나섰다.


또 행사가 끝난 뒤 영국박물관 트위터는 관련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중국 누리꾼들은 다른 게시글에 설날 관련 댓글을 달 영국박물관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인사이트Facebook '서경덕'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영국박물관이 중국 누리꾼들에게 '항복'을 한 셈이다' 지적


한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영국 영국박물관이 '한국 음력 설'이란 표현을 썼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댓글 폭격으로 '중국 설'로 수정한 것에 대해 "이성적인 처사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23일(한국 시간) 서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최근 영국박물관이 '한국 음력 설'이라고 표현했다가, 중국 누리꾼들의 공격을 받고 다시금 '중국 설'로 공식화 했다고 한다. 그야말로 중국 누리꾼들의 무차별적인 공격에 영국박물관이 '항복'을 한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어떠한 논리도 없고 그냥 억지 주장만 펼치는 중국 누리꾼들의 전형적인 행태를 처음 겪었기 때문에 무서웠나 보다"며 "세계적인 박물관이라면 지금 당장의 논란을 피하기 위한 '회피'보다는, 조금 더 이성적인 '처사'를 했었어야 했는데 그저 안타까울 따름이다. 솔직히 '부끄러운 조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