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꺾이지 않는 '요금 인상'...설날 지나고 나면 전기·가스 요금 또 오른다

설 연휴가 지난 후 2분기부터 가스 요금과 전기 요금이 줄줄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즐거워야 할 명절 연휴이지만 가정에서는 관리비 폭탄으로 곡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오늘 밤(23일) 서울 전역에 역대급 한파 경보가 내린 가운데 난방비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서민들의 주머니 사정은 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보인다. 설 연휴가 지난 후 가스 요금과 전기 요금이 줄줄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세 차례 인상한 전기 요금은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추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에너지 가격이 상승한 것은 물론 한국전력의 적자 문제까지 맞불려 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정부는 전기요금이 소비자물가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은 만큼 인상 폭을 고심하고 있다. 


올해 1분기 동결됐던 가스요금 또한 인상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인상분의 2배 안팎으로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달 27일 "가스요금은 1분기가 지난 뒤 올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가스공사의 적자가 누적되고 있고 에너지 절약 필요성도 있어 가스요금을 상당 폭 올릴 수밖에 없다는 이유다. 


실제 가스공사의 지난해 부채비율은 500%, 미수금은 9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석탄과 액화천연가스 가격이 치솟은 영향도 가스요금 인상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전기와 가스 요금이 인상될 경우 서민층의 연료비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소득 하위 30%인 1분위 가구가 연료비에 지출한 금액은 월평균 6만 6950원으로 2021년 같은 시기 5만 9588원보다 12.4% 늘었다. 


한편 정부는 에너지 취약계층의 난방비 급증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취사·난방용 도시가스 요금 할인 한도를 50% 늘리는 내용이 담긴 '사회적 배려대상자에 대한 도시가스요금 경감지침' 개정안을 12일부터 시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