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민망할 때마다 '코쓱'하는 친칠라의 세젤귀 습관 (영상)

귀여운 친칠라들이 코를 잡고 '코쓱'을 해보이는 영상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녹였다.

인사이트YouTube '유머냥'


친칠라 키우는 사람들이 귀여워서 비명 지른다는 친칠라의 '코쓱' 습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귀여운 친칠라들이 코를 잡고 '코쓱'을 해보이는 영상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녹였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친칠라의 코쓱'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


친칠라는 귀여운 주먹을 쥐고 코를 '스윽' 쓰다듬는 게 버릇이다.


인사이트YouTube '유머냥'


그런 모습이 마치 머쓱하거나 멋쩍을 때 하는 것처럼 보여서 웃음을 자아낸다.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친칠라가 '코쓱' 행동을 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사실 친칠라는 코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 이를 닦아내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한다고 한다.


해서 모래 목욕을 하는 중이나, 모래 목욕이 끝난 후에 '코쓱'을 하는 모습을 더 자주 관찰할 수 있다. 이는 코에 묻은 모래를 털어내는 행위다.


인사이트YouTube '유머냥'


만약 당신의 친칠라가 일상에서 너무 자주 코를 닦는다면 콧물이 나오거나 감기에 걸렸을 가능성도 있다.


만약 '코쓱'을 한 친칠라의 손바닥이 축축하다면 감기일 수 있으니 소동물을 진료하는 병원에 가보는 것을 추천한다.


한편 친칠라는 최대 38cm까지 자란다고 알려져 있으며, 수명은 약 10년 정도다.


소동물이지만 감정교류도 가능하고 성격도 온순한 편이라 애완동물로 사랑받고 있다.  


YouTube '유머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