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아빠가 사준 가방 자랑했다가 명품백 아니라고 왕따 당한 소녀 본사로 초청해 대접한 브랜드

아빠가 사준 가방 자랑했다가 명품백 아니라고 왕따 당한 소녀를 본사로 초청해 대접해 준 브랜드가 화제를 모은다.

인사이트TikTok 'zohtaco'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아빠가 사준 가방을 SNS에 자랑했다가 친구들로부터 조소에 가득 찬 비난 댓글을 받은 소녀를 해당 브랜드가 직접 조청한 소식이 화제를 모은다.


최근 온라인 매체 머스트쉐어 뉴스는 한 10대 소녀가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아버지에게 선물 받은 가방을 자랑하는 소녀의 영상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17세 소녀는 아빠에게 선물 받은 '내 생애 첫 명품 가방'이라면서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영상을 SNS에 공개했다. 


인사이트TikTok 'zohtaco'


소녀는 영상 속에서 가방을 들고 무척이나 기뻐하며 "아빠, 고마워요"라는 말도 잊지 않았다.


하지만 영상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그 가방은 명품이 아니다", "명품이 아니라고 누가 이 아이한테 알려줄 사람?", "그 상표는 절대 명품이 아니고, 중저가에나 속하려나?"라면서 조소에 찬 댓글을 올렸다.


마음에 상처를 입은 소녀는 또 다른 영상을 올리며 "우리 가족은 필리핀에서 싱가포르로 이주했고, 집은 가난했다. 매번 유명 빵집을 지날 때마다 아빠는 '다음에 사주마'하고 지나쳤지만, '그 다음'은 한 번도 오지 않았다"라고 했다.


소녀는 "나에게 이 가방은 명품이고, 이것을 선물해 준 아빠에게 너무 감사하다. 아빠는 이 가방 하나를 사기 위해서 아주 열심히 일을 하셨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인사이트TikTok 'zohtaco'


소녀가 자랑한 가방은 싱가포르 브랜드인 '찰스 앤 키스'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가격은 80 싱가포르달러(한화 약 7만 5천 원)였다.


해당 영상이 화제가 되자 '찰스 앤 키스' 는 직접 소녀와 부친을 본사로 초청했다.


인사이트mustsharenews


'찰스 앤 키스' 브랜드 창시자는 부녀와 오찬을 하고 직접 선물을 준 것으로 전해진다.


회사 측은 "소녀가 올린 영상에 달린 댓글을 보고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그녀가 힘든 상황을 대처하는 지혜와 침착한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전했다.


소녀는 이번 일을 겪으면서 "모든 사람의 여건과 가치관이 다르다. 하지만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과 선함을 나누어야 함을 다시금 느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