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간호 동아리'서 CPR 가르치던 여고생이 심장마비로 쓰러진 남성을 발견하고 벌어진 기적

간호사를 꿈꾸는 한 여고생이 길거리에서 심장마비 증세로 쓰러져 있던 60대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YTN'


심장마비 증세로 쓰러진 남성에게 망설임 없이 심폐소생술을 한 여고생 김혜민 양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간호사를 꿈꾸는 여고생이 길거리에서 CPR(심폐 소생술)로 60대 시민의 목숨을 구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16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3일 인천 계산동 길 한복판에서 60대 남성이 쓰러졌다.


몇몇 시민들은 비틀거리던 남성을 보고선 그냥 지나쳤다. 그런데 이때 길을 지나던 학생 4명이 남성에게 다가갔다.


YouTube 'YTN'


학생들은 남성의 상태를 살폈고, 한 여고생이 남성에게 주저 없이 심폐소생술을 하기 시작했다. 얼마 후 현장에는 구급차가 도착 해 남성은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알고 보니 쓰러진 남성 A(60대)씨는 평소 심부전을 앓고 있던 남성이었다. 쓰러진 이날은 갑자기 심장마비 증세가 발생해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아들은 "(의사 선생님이) 지나가던 행인이 심폐소생술을 해서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았다"며 "만약 그때 그걸(심폐소생술) 하지 않았더라면 돌아가셨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YTN'


시민 목숨 구한 여고생은 사고 당일 친구들에게 심폐소생술을 알려주고 오던 길이었던 간호사 꿈나무 


A씨에게 망설임 없이 심폐소생술을 한 학생 김혜민 양은 간호사를 꿈꾸며 보건의료동아리에서 활동하는 학생이다. 김 양은 사고 당일 학교 축제에서 '이태원 참사'를 계기로 심폐소생술을 같은 학교 학생들에게 알려주는 부스를 운영했는데, 때마침 쓰러진 A씨를 발견했다.


A씨 목숨을 살린 김 양은 매체와 한 인터뷰에서 "심정지라고 예상했고, 친구들이 뒤에서 할 수 있다고 북돋아 줘서 심폐소생술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같은 상황이 또 발생해도 망설임 없이 환자를 구할 것이라는 의지를 보여 많은 이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인사이트YouTube 'YTN'


YouTube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