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신간] '캐런 바라드'

국내 최초로 바라드의 사상을 단독으로 다룬 책 '캐런 바라드'가 출간됐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컴북스캠퍼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국내 최초로 바라드의 사상을 단독으로 다룬 책 '캐런 바라드'가 출간됐다.


바라드의 주저 '우주와 중간에서 만나기'뿐만 아니라 최근 양자장론으로 확장된 바라드의 사유까지 폭넓게 담았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신유물론 연구에서의 바라드의 명성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바라드의 소개는 미진한 실정이다. 


자연 자체의 퀴어함, '회절'이라는 새로운 인식론, 시학이라는 신유물론 연구의 새로운 방법론 등 신유물론 또는 바라드에 입문하려는 독자, 나아가 현직 연구자에게도 새롭고 풍부한 개념을 소개한다.


바라드는 세계가 명확한 주체로 구성된 것이 아닌 얽혀 있는 상태임을 강조하며 행위적 실재론 개념을 꺼내든다. 행위적 실재론은 기술과학적 실천을 포함한 모든 자연문화적 실천에 대한 포스트휴머니즘 수행성 이론이다. 


바라드는 물질에게 세계의 생성에 대한 능동적인 참여자로서 정당한 몫을 허락하고자 한다. 페미니즘, 반인종주의, 후기구조주의, 퀴어 이론, 마르크스주의, 과학 연구를 수용하고 보어, 버틀러, 푸코, 해러웨이 등의 통찰에 기반한 바라드는 푸코와 버틀러가 미치지 못한 포스트휴먼의 세계를 열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