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 11℃ 서울
  • 11 11℃ 인천
  • 10 10℃ 춘천
  • 13 13℃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2 12℃ 대전
  • 11 11℃ 전주
  • 11 11℃ 광주
  • 11 11℃ 대구
  • 13 13℃ 부산
  • 14 14℃ 제주

'악마의 재능' 가진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폭, 부산서 끔찍한 일 벌였다

끔찍한 일을 벌인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직폭력배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전 프로야구 선수 조직폭력배 실형 선고... "총 2년 10개월"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프로야구 선수 출신 조직폭력배가 후배 조직원들을 폭행하고 여성을 강제추행해 실형을 선고받았다.


12일 부산지법 형사 3단독 송호철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폭력조직 조직원 30대 A씨에게 징역 1년 4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한 추가로 강제추행, 특수재물손괴, 모욕 등의 혐의에 대해서도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강제 추행부터 폭행까지...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5월 26일 오후 5시경 부산 중구의 한 거리에서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20대 여성 B씨를 불러 세워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강제 추행했다.


지난해 1월 16일에는 또 다른 후배 조직원을 흉기로 위협해 다치게 하고, 같은 해 5월 8일에는 후배 조직원과 시비가 붙어 흉기를 들고 도로를 활보하다가 포장마차의 천막을 찢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에게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20년 7월 28일 오전 2시 경에는 부산 중구의 노래방에서 같은 폭력조직 후배 C씨(20대)를 시켜 자신과 사이가 좋지 않던 D씨에게 위해를 가하라고 지시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C씨가 이를 거부하자 노래방 마이크로  씨를 여러 차례 폭행해 치아 4개를 부러뜨렸다.


한때 '부산의 야구 유망주'로 불리며 프로 야구단에 입단한 A씨는 고교 시절 범죄 이력이 드러나면서 스스로 퇴단했다.


A씨는 군 제대 이후 폭력조직에 들어갔다가 감옥살이를 하는 등 지속적으로 물의를 일으켜왔다고 알려진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