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중국, 하루 만에 또 '추가 보복'...한·일 경유 비자도 금지

'중국발 입국 방역 강화' 조치에 불만을 가진 중국이 한국과 일본 국민의 중국 방문 비자 발급을 상당 부분 중단하는 보복 조치를 내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중국발 입국 방역 강화' 조치에 불만을 가진 중국이 한국과 일본 국민의 중국 방문 비자 발급을 상당 부분 중단하는 보복 조치를 내렸다.


단기 비자와 일반 비자 발급을 전격 중단한 지 하루 만에 중국이 또 다시 추가 보복 조치를 내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중국 당국은 한국과 일본에 대해 '경유 비자'를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불과 하루 전인 지난 10일 단기 비자 중단 발표와 마찬가지로 사전 예고 없이 진행한 돌발 행동이다.


인사이트뉴스1


뿐만 아니라 해당 사항은 발표 직후 즉시 시행돼 다른 나라와는 확연히 다른 보복성 조치로 파악된다.


'경유 비자'는 중국을 경유해 다른 나라로 가는 외국인의 경우, 단기 관광을 유도하는 차원에서 중국 내에 사흘이나 최대 엿새 동안 체류할 수 있는 비자를 말한다.


중국은 경유 비자는 물론 긴급한 사유로 공항이나 항구에 도착한 뒤 사후에 비자를 신청할 수 있는 '도착 비자' 역시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과 일본에 이 같은 보복성 조치를 취한 것과 달리 중국은 오히려 미국에 대해서는 장기간 중단됐던 항공편 운항을 정상화 하겠다는 긍정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시진핑 국가주석 / GettyimagesKorea


현재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를 취한 건 한일 뿐만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15개국 이상이다.


그럼에도 중국은 미국에게는 러브콜을 보내면서 한국과 일본에게는 보복성 조치를 취하고 있는 상황이다.


명백한 보복 조치에도 중국은 "두 국가의 대응에 따른 정당한 조치"라며 "중국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국가 간 정상적 교류·협력 환경을 수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