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중국발 '입국 차단' 구멍 생겨...행방불명된 중국인 수가 충격적이다

중국 입국자에 관해 강력하게 규제하는 가운데, 중국에서 입국한 내·외국인의 행방불명 수가 충격을 가져다 줬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중국에서 온 입국자는 모두 6390명...행방불명된 수가 충격적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최근 정부가 코로나 확산세가 눈에 띄게 증가해 중국 입국자들에 관한 규제를 발표했다.


규제에 따르면, 중국에서 한국으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은 입국 후 1일 안에 유전자증폭(PCR)검사를 해야 한다.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단기체류 외국인은 별도 공간에서 대기해야한다. 만약 확진될 경우 호텔 등 별도 공간에서 격리 해야 한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아울러 1월 한 달간은 외교·공무·인도적 사유 등을 제외한 단기 비자 발급이 제한되고, 중국발 한국행 항공편도 축소된다.


이토록 강력한 규제에 중국 입국자들이 뿔이 난 걸까. 입국자 중 다수가 행방불명됐다고 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7일까지 중국발 입국자는 모두 6390명이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입국 후 자취를 감춘 29명...장기 체류자와 내국인의 코로나 양성률은 5명 중 1명꼴, 허점 제대로 드러나


이중 공항내 PCR 검사 대상인 단기체류자를 제외하고, 거주지 인근에서 검사받아야 하는 장기체류자와 내국인은 74%인 4749명이다. 그런데 이들 중 검사나 확진 여부가 확인 안 된 대상자가 779명이나 됐다.


특히 29명은 현재 어디에 있는지조차 확인이 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1명이 아닌 무려 29명이 행방불명된 상태다.


장기체류자와 내국인의 코로나 양성률은 18.6%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르면, 5명 중 1명꼴로 확진이 된 셈인데 관리 허점이 제대로 드러난 것이다.


인사이트YouTube '채널A 뉴스'


각 보건소에서는 담당 검사 대상자를 찾기 위해 다른 지자체에 공문까지 보내 가며 고군분투 중이다.


매체와 인터뷰한 한 보건소 직원은 "이미 지자체에 넘어온 상태에서는 관리가 좀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YouTube '채널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