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자동차 정비사를 꿈꾸던 6살 소년이 4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아픈 자동차를 고쳐주는 정비사가 꿈이었던 6살 소년이 장기 기증을 통해 4명에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인사이트송세윤 군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픈 자동차를 고쳐주는 정비사가 꿈이었던 6살 소년이 장기 기증을 통해 4명에 새 삶을 선물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9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해 12월 28일 제주대병원에서 숨진 송세윤 군이 뇌사 장기 기증으로 심장, 폐장, 신장(좌우)을 기증해 3명을 살리고 삶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제주도에서 나고 자란 송군은 출생 직후 장티푸스 질환으로 수술을 받았다. 


이후 여느 아이처럼 건강히 자랐지만 지난해 12월 1일 구토와 복통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인사이트송세윤 군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쓰러질 당시 심장마비가 발생해 심폐소생술을 하며 제주대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병원에 도착했을 때 이미 회복이 어려운 뇌사 상태에 빠졌다. 


평소 밝고 활동적이었던 송군은 자기보다 어린아이들을 돌보며 항상 양보하는 착한 아들이었다. 


평소 자동차를 좋아했으며 "아픈 자동차를 고쳐주는 정비사가 되고 싶다"고 말하던 가슴이 따뜻한 아이였다. 


인사이트송세윤 군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유가족은 갑자기 쓰러진 아들을 그대로 떠나보낼 수 없어 어디에선가라도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 


송군의 어머니는 "세상 엄마 중에 저처럼 아이가 아파서 힘들어하는 엄마들도 있을 텐데 세윤이의 몸 일부가 어디선가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어머니는 "기증받은 아이와 그 가족도 행복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세윤아, 엄마야. 이제 엄마 걱정하지 말고 하늘나라에서는 다른 아이들처럼 하고 싶은 것 다 하면서 살아"라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매일 사탕·초콜릿 먹지 말라고 잔소리만 한 것만 같아 미안해. 엄마가 사랑해 늘 생각할게"라며 인사를 건넸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어린 자식을 떠나보내는 슬픔을 이해하기도, 표현하기도 어렵지만 다른 아픔 속에 있는 아이들을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려주신 부모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생명 나눔을 실천해주신 기증자와 기증가 가족의 숭고한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