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과기정통부, 12시 20분~1시 30분 미국 인공위성 잔해물 추락 가능성..."외출 시 유의"

미국 인공위성 잔해물 추락 가능성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미국 인공위성 잔해물 추락 가능성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의를 당부했다.


9일 과기정통부는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12:20~13:20분 사이 한반도 인근에 미국 인공위성의 일부 잔해물이 추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시간 외출 시 유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이날 오전 7시 위성 추락에 따른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우주위험대책본부'를 소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울러 "(인공위성) 낙하 잔해물로 의심되는 물체를 발견할 경우, 직접 접촉하지 말고 소방서에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추락하는 미국 위성은 ERBS로 1984년 10월 5일 챌린저 우주 왕복선을 통해 하늘로 쏘아올려졌다. 이후 40년 가까이 지구 열복사 분포를 관측·분석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은퇴했다. 


ERBS의 무게는 2450kg이다.


ERBS 추락과 관련해 NASA는 "지구상의 그 어떤 사람에게라도 피해가 돌아갈 확률은 대략 9400분의 1로 매우 낮다"고 전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