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생계 어려워 무인편의점서 컵라면·물 훔쳐간 여성...경찰, 결국 이런 결정 내렸다

경찰이 무인편의점에서 생필품을 훔친 50대 여성을 붙잡은 뒤 어려운 생계를 고려해 생필품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노경민 기자 = 경찰이 무인편의점에서 생필품을 훔친 50대 여성을 붙잡은 뒤 어려운 생계를 고려해 생필품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이달초 부산 부산진구 범천동 한 무인편의점에서 9일간 컵라면, 생수 등을 계산하지 않고 몰래 챙겼다. A씨는 16차례에 걸쳐 총 8만원 어치의 생필품을 매일 조금씩 나눠서 가져 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편의점 업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가 남편 B씨(60대·남)와 함께 고시원에서 열악한 환경 속에서 지내는 것을 확인했다. 이들 부부는 생활고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컵라면, 마스크 등을 구입해 부부에게 전달했다. 또 관할 주민센터에도 이들에 대한 생계 대책 마련을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절도 피해가 발생한 만큼 A씨를 입건하는 등 사법처리는 이뤄질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기준 생계형 범죄라고 할 수 있는 10만원 이하의 소액 절도 범죄는 전체 절도 건의 26.7%를 차지했고, 2020년 32.2%, 지난해 36.9%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