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내일(9일) 총파업 철회 여부 조합원 총 투표로 결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정부가 시멘트에 이어 철강과 석유화학 업종 화물차 기사에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


이런 가운데 8일 화물연대 집행부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대전 대덕구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건물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집행부는 내일(9일) 오전 파업 철회를 위한 전 조합 투표를 실시하겠다고 발표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집행부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중앙집행위원회 회의를 소집해 15일간 이어져 오고 있는 파업을 중단하기 위해 논의했으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에 대신해 집행부는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파업 철회에 대한 결론을 내기로 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긴급회의 이후 성명문을 통해 "조합원들의 결정이 있을 시 현장으로 복귀하고 국회 내 논의 과정에 충실히 임할 것"이라면서 "정부는 그동안 이어졌던 거짓 프레임과 막말로 상처 입은 화물노동자들을 포용하고 아울러가는 모습을 보이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