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간부 "이태원 참사, 尹 대통령 경호·경비하느라 발생해" 기자회견 파문

인사이트류삼영 총경 / 뉴스1


류삼영 총경 "경찰국 설치로 국민 안전보다 경호·경비로 집중...이태원 경력 배치에 소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류삼영 총경이 이태원 참사가 경찰국 설립으로 인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류 총경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는 전국 경찰서장(총경) 회의를 주도했다가 징계 위기에 처한 상태다.


8일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에 출석하는 류 총경은 경찰청 앞에서 기자 회견을 가졌다.


인사이트뉴스1


류 총경은 "경찰국 설치로 경찰의 관심이 국민의 안전보다 경호·경비로 집중되는 결과를 가져왔다"라면서 "국민 안전과 직결된 이태원에 경력 배치를 소홀히 한 것이 이번 참사의 원인 중 하나"고 주장했다.


그가 한 발언은 경찰 인력이 윤석열 대통령 경호·경비에 집중하면서 이태원 참사로 이어졌다는 취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돼 큰 파문이 예상된다.


인사이트뉴스1


류 총경 "이태원 참사가 발생할 걸 알았다면 직이 아닌 목숨을 걸고 경찰국 신설을 막았을 것"


류 총경은 "경찰국을 설치하면 국민을 향하던 경찰 관심이 인사권과 통제권을 확보한 권력을 향하게 돼 국민 안전을 등한시할 소지가 많다고 여러 차례 말했다"며 "경찰국과 경찰 지휘 규칙은 이번 기회에 반드시 재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청와대만 바라보느라 이태원 참사가 발생했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다. 또 경찰국 신설을 반대한 것에 대해 후회가 없다는 점도 분명히 밝혔다.


인사이트윤희근 경찰총장 / 뉴스1


류 총경은 "그때는 이태원 참사라는 일이 없었던 만큼 다시 돌아간다면 직이 아닌 목숨을 걸고 경찰국 신설을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징계가 가해진 윤희근 경찰청장의 처분이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희근 경찰청장 중징계를 청와대 결정으로 보냐는 질문에 "부정하지 않겠다"


그는 "중징계에 대부분 경찰이 반대하고 국가인원위원장, 경찰청 인권위원회도 우려를 표했다"며 "국민의 과반수가 경찰국 설치를 반대하는 여론조사 등을 볼 때 저에 대한 징계는 부당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청장은 시민감찰위원회 징계 권고를 최대한 수용해야 한다는 규정이 있음에도 중징계를 요구했다"며 "자기 눈을 찌르는 결정인 만큼 (윤 청장) 스스로 내린 결정은 아니라고 본다"고 부연했다.


취재진이 '청와대 결정으로 보는 것이냐'고 묻자, 그는 "부정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행정안전부 초대 경찰국장으로는 비경찰대 출신인 김순호 경찰청 수사안보국장(치안감)이 임명됐다.


김 치안감은 광주 출신으로 광주고를 거쳐 성균관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지난 1989년 경장 특채로 경찰이 됐다.


경찰국장으로서 공무 수행은 지난 8월 2일부터 시작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