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내외 취약 계층 아동들 위해 월드비전에 연말 성금 전달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월드비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월드비전은 대통령실로부터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연말맞이 기부·나눔단체 성금'을 기탁 받았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대통령비서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전선영 사회공감비서관 직무대리는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월드비전 사무실을 방문,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을 만나 연말 성금과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전달했다.


월드비전은 전달 받은 후원금을 국내외 취약아동들을 위해 사용할 예정이다.


월드비전 조명환 회장은 "올 한해는 코로나19 팬데믹과 분쟁, 식량위기 등으로 국내뿐 아니라, 세계 곳곳의 취약한 아동들에게 더욱 가혹하고 힘든 한해였다"며 "이러한 국내외 취약 계층 아동들을 위해 정부에서도 도움의 손길을 전해주셔서 감사드리며, 월드비전은 앞으로도 정부와 연대하여 전 세계 모든 아동들의 풍성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월드비전이 지난 7일, 대통령실로부터 성금과 함께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전달 받았다 / 사진 제공 = 월드비전


대통령비서실 강승규 시민사회수석은 "대통령 부부의 메시지처럼 우리 사회에 사랑과 희망을 전하고자 노력하는 각 기부·나눔 단체들에게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정부 또한 민간 NGO 등과 협업하여 사회적 약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월드비전은 지난 1950년 한국전쟁으로 인한 고아와 과부들을 돕기 위해 만들어져 현재는 전 세계 100여개국에서 활동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NGO로 성장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