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이태원 희생자 '마약 부검' 제안한 검사...대검이 황급히 내놓은 입장

이태원 사고 유가족에게 '마약 부검'을 제안한 검사와 관련한 보도가 나오자 대검찰청이 급하게 입장을 내놨다.

인사이트MBC '스트레이트'


MBC 스트레이트, "검사가 유족에게 마약 관련한 내용 언급하며 부검 물어"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 10월 이태원에서 발생한 사고를 두고 현재까지 크고 작은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사고에 대해 '마약 단속' 때문이라는 피해가 컸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참사 직후 검찰 등 수사기관이 희생자 유족들에게 이른바 '마약 부검'을 요청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아울러 참사 이튿날인 지난 10월 30일 장례식장을 찾은 광주지검의 모 검사는 유족에게 부검 의사를 물으며 마약 검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MBC '스트레이트'


지난 4일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이태원 참사 이튿날인 지난 10월 30일 희생자의 시신이 옮겨진 광주의 한 장례식장에 광주지검 검사가 찾아와 유족에게 마약 관련 소문을 언급하며 부검할 뜻이 있는지 묻는 일이 있었다고 했다.


사인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약 피해 관련성을 말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MBC '스트레이트'


이 검사는 유가족들에게 부검 의사를 전달 후 "마약 때문에 혹시나 쓰러진 게 아니냐"면서 사인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약 피해 관련성도 언급했다고 했다.


부검을 하면 흉부 압박 때문인지, 마약 때문인지 명확한 사인을 알 수 있으니 참고하라며 마약 관련 언급을 했다는 전언이다.


아울러 스트레이트는 다른 지역에서도 검찰의 마약 관련 부검 제안이 있었다는 취지로 방송을 이어갔다.


인사이트뉴스1


대검찰청, 입장문 통해 "MBC 스트레이트 보도와 사실 달라"


이와 관련해 대검찰청(대검)은 MBC의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지난 4일 대검은 입장문을 통해 "MBC 스트레이트에서 '이태원 참사 관련 마약 부검을 요청한 검사들이 있다. 검찰 차원의 지시가 있었던 건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취지로 보도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대검, "이태원 참사 관련해 마약과 관련한 별도의 지침 내린 사실 없어"


이어 "이태원 사고 이후 검찰은 전국 19개 검찰청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희생자 158명에 대해 직접 검시를 진행했다. 그중 유족의 요청이 있었던 3명에 대해서만 유족의 뜻을 존중해 예외적으로 부검을 했다"고 말했다.


또 "이외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서 대검에서는 일선 검찰청에 마약과 관련한 별도의 지침을 내린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검은 "광주지검 검사가 유족에게 부검 절차와 관련된 설명을 드리는 과정에서 개인 판단으로 당시 일부 언론 보도의 내용을 언급했을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는 마약과 관련해 부검을 요청하는 취지는 아니었고, 역시 유족의 의사를 존중해 부검하지 않고 시신을 인도했다"고 설명했다.


말미에는 "검찰 구성원은 다시 한번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유족분들께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