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명함·주민등록증으로 인증"...일산 오피스텔서 '불법 성매매'하다 딱 걸린 직장인들

인사이트경기북부경찰청


일산 오피스텔 8군데에서 성매매 알선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성매매를 하기 위해 자신의 '회사 명함'까지 내며 인증한 직장인들이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일 경기북부경찰청 풍속수사팀은 오피스텔을 빌린 뒤 불법 성매매를 알선한 업주와 실장 등 5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업주 A(35) 씨는 지난해 9월부터 지난달까지 경기 고양시 일대에서 오피스텔 8개 호실을 빌렸다.


인사이트경기북부경찰청


이곳에서 A씨는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전해진다.


A씨 외 4명의 일당은 성매매 사이트에 업소를 광고한 뒤 이를 보고 찾아온 사람들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알선했다.


업체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철저하게 손님을 관리했다. 예약을 받을 때 주민등록증, 회사 명함을 요구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남성 손님들 '회사 명함'으로 인증 걸쳐


남성 손님들은 이 인증절차에 응하기 위해 회사 명함도 기꺼이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일당은 인증이 완료된 손님들에게 10만~30만원을 받고 코스별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당이 갖고 있는 휴대폰 8대, 하드디스크 3대, 손님 명함을 압수했으며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일당이 갖고 있던 손님들 명함 입수


또한 업주 A씨는 이전에도 성매매 알선 혐의로 두 차례나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오피스텔 성매매 업소뿐만 아니라 신·변종 성매매 업소에 대한 단속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경기북부 내 불법 성매매 업소를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북부경찰청 풍속수사팀은 불법 성매매 업소를 소개하는 온라인 광고를 대신해준 광고대행업자들과 정기적으로 이를 의뢰해온 업소 종사자 등이 무더기로 검거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한편 앞서 국내 최대 규모의 성매매 알선 사이트로 알려진 '밤의 전쟁' 운영자 B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지난 2014년 4월부터 2021년 1월까지 성매매 업소 7000여 곳을 광고해주는 대가로 광고비 약 170억 원의 부당 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B씨가 운영한 사이트의 회원 수는 무려 70만 명이었다.


당시 해당 사이트와 관련돼 검거된 성매매 업주와 성 매수자 등이 2522명에 달한다.


B씨는 지난 10월 열린 결심공판에서 최후 진술 당시 "많이 반성하고 있고 기회를 주시면 자랑스러운 아빠로 부끄럽지 않게 살겠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