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결승골'에 울음 터진 친누나가 동생에게 남긴 말...다시 들으니 찡합니다

인사이트황희정 인스타그램 캡처


동생 황희찬이 포르투갈 전에서 골을 넣자 누나 황희정은 눈물 흘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황소' 황희찬이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역전 골을 넣으며 16강 진출의 주역이 된 가운데, 친누나인 황희정이 눈물을 흘려 주목받고 있다.


지난 3일 황희정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이 열린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을 찾아 우리나라를 응원했다.


이날 황희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동생의 경기를 직관하는 모습을 올렸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황희찬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1·2차전에 결장했다.


황희찬은 3차전 포르투갈에서 이재성과 교체되면서 그라운드를 처음 누비게 됐다.


인사이트

GettyimagesKorea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눈물을 쏟고 있는 자기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그는 손흥민의 패스를 이어받아 추가시간에 극적인 역전 골을 만들어 내며 16강 진출의 주역이 됐다.


역전 골이 터진 순간 그의 누나 황희정도 기쁨을 함께했다.


인사이트뉴스1


황희정은 16강 진출이 확정되자 인스타그램에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있는 자기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황희찬의 아빠, 엄마 등도 함께 있었다.


인사이트뉴스1


누나 황희정, 동생 황희찬을 향해 "너는 얼음 속에 던져 있어도 꽃을 피울 거야"


한편 황희정은 SBS '골 때리는 그녀들(골때녀)'에 FC 국대패밀리 맴버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당시 그는 "며칠 전에 A매치 경기를 하면서 동생(황희찬)이 골을 넣었다"라며 "그때 제가 현장에 가서 좋은 기운을 얻고 왔는데 이번에 저도 골을 기록해보고 싶다"라고 동생을 언급하며 포부를 드러냈다.


현재 황희정은 황희찬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3년 전부터 매니지먼트사 비더에이치씨 대표를 맡고 있다.


그녀는 황희찬을 향해 인터뷰에서 "너는 얼음 속에 던져 있어도 꽃을 피울거야"라며 평소 좋아하는 드라마인 '대장금' 대사를 인용해 동생에게 힘을 보태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