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건 아웃이었는데"...깻잎 한장 차이였던 일본 역전골에 이승우 찐반응 (+영상)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일본이 강력한 우승 후보인 스페인을 꺾고 E조에서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일본이 강력한 우승 후보인 스페인을 꺾으면서 E조 1위로 당당하게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의 역전승을 만든 크로스 직전 공이 골라인 밖으로 나간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지만 이내 VAR 판독에 의해 논란은 종결됐다.


논란이 일만큼 헷갈렸던 장면을 두고 경기를 지켜보던 해설위원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MBC


2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스페인이 경기를 치렀다. 경기는 일본이 2대1로 스페인을 이겼다.


전반 11분, 일본은 알바로 모리타에게 먼저 점수를 내주고 말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역전 골로 이어진 크로스, 공의 '인, 아웃'을 두고 VAR 판독까지 진행...해설위원들도 헷갈려


그러나 일본은 후반 3분 도안 리의 동점 골에 이어 6분 다나카 아오의 역전 골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 중 6분에 넣은 다나카 아오의 역전 골이 큰 주목을 받았다. 득점하기 전 미토마가 크로스를 올리는 상황에서 이미 공이 라인 밖으로 나갔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이다.


최초 심판 판정도 노골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옆에서 본 장면은 정말 공이 밖으로 나간 것처럼 보일 정도다. 경기를 보던 해설위원들도 헷갈린 건 마찬가지였다.


결국 VAR 판독까지 간 해당 장면은 느린 화면으로 다시 재생되기까지 했다.


인사이트SBS


이승우 "골라인 아웃인 걸로 보여"...골로 인정되자 "독일전과 비슷해...감독의 전술이 오늘 경기에서도 보여"


이때 SBS 해설위원 이승우는 "아 나갔네요"라며 "볼이 나갔다 다시 들어왔어요"라고 했다.


그는 "골라인 아웃인 걸로 보인다. 제가 봤을 땐 골라인 아웃이다"며 "주심이 어떤 판정을 내릴지 봐야겠다"고 말했다. 함께 중계를 진행하던 배성재 캐스터도 이승우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Chris78williams'


인사이트Twitter 'Chris78williams'


이후 주심이 골을 인정하는 제스처를 취하자 이승우는 "지금 독일전과 상당히 비슷한 경기가 진행되고 있다. 한 골을 먹히고 후반전에 승부수를 보는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의 전술이 지금 경기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며 놀라워했다.


MBC 해설위원을 맡은 안정환 역시 해당 장면을 두고 '골라인 아웃'이라고 예측했다.


그러나 VAR 판정은 '골라인 아웃'이 아닌 '골라인 인'이였고. 이에 안정환은 "우리가 미세한 차이는 볼 수 없다. 공이 둥그니까 밑 부분은 넘어간 것처럼 보이지만 측면은 라인에 걸쳤을 수 있다"며 판정 결과를 받아들였다.


네이버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