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유학생들, 어제(30일) 서울 홍대 앞에서 '민주화 시위' 펼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서울 홍대에서 중국인들 '백지 시위'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중국인들의 '백지 시위'가 서울 홍대에서 이뤄졌다.


중국 신장 우루무치 화재 사고를 추모하고, 중국 정부의 '제로 코로나' 봉쇄 정책에 반대하기 위함이다. 


지난 30일 유학생 등 중국인 수십 명이 어제 마포구 홍대입구역 근처에 모여 '제로 코로나' 정책의 중단을 요구하며 시진핑 국가 주석의 타도를 주장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우루무치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민주주의를 촉구했다. 


이날 시위는 신원을 감추기 위해 마스크와 모자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빈 종이를 드는 '백지 시위'로 이뤄졌다. 


앞서 지난달 24일 신장위구르자치구 우루무치시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9명이 다쳤는데 이 아파트는 코로나 감염 우려로 봉쇄된 곳이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시진핑 타도, 봉쇄 철폐"


공개된 사진에는 백지를 든 중국인들이 구호를 외치며 봉쇄 철폐와 자유를 촉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외치는 것은 물론 시진핑 주석의 퇴진을 요구했다. 


'우루무치 화재 희생자를 추모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나온 사람들도 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citizendailycn'


방역을 위해 건물 입구에 설치됐던 각종 구조물이 화재 진압을 방해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세계 각지에서 추모 움직임과 중국 정부에 대한 반발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다. 


이번 시위는 7만 명의 팔로우를 보유한 중국 민주화 지지 인스타그램 계정 '공민일보'에 누군가가 집회를 열고 싶다는 뜻을 밝히면서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중국에서 시작된 시위 전 세계로 번져...중국 정부는 강경 대응


중국에서는 지난 25일부터 이어진 봉쇄 반대 시위가 광둥성과 산둥성 등에서 5일째 이어지고 있다. 현재 최소 16개 도시로 확산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강경 대응을 선언했다. 


경찰과 정보·사법기관의 업무를 총괄하는 공산당 중앙정법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적대 세력의 침투와 파괴 활동, 사회 질서 교란 행위를 결연히 타격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또한 "어떤 권리나 자유도 법률의 틀 안에서 행사돼야 한다"고 밝혔다. 


일부 대학에서는 학생들이 모이는 것을 막기 위해 수업을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학생들을 고향으로 돌려보내는 대학들도 늘어나고 있다. 


봉쇄에 대한 반발로 촉발된 시위가 자유를 갈망하는 젊은 세대의 움직임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의 강경한 태도가 유혈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YouTube 'MBN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