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화물연대 두번째 협상 40분만에 결렬...사태 더 심각해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화물연대의 총파업이 일주일째에 접어든 가운데, 정부와 화물연대간 두번째 협상이 열렸다. 


앞서 열련 1차 교섭에서 의견차만 확인했던 양측은 이를 좁혀보려 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2차 협상은 시작 40분 만에 결렬되고 말았다. 


인사이트뉴스1


30일 오후 2시 정부 세종청사에서는 화물연대와 국토교통부의 2차 협상이 열렸다. 


앞서 1차 협상에서 국토부는 안전운임제를 3년 연장하되 품목 확대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반면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영구화하고 품목을 확대해야 한다고 맞서 결렬됐다. 이번 2차 협상에서도 이 의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 자세한 내용은 추후 보도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