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연대, 국민 혈세 5475만원 받아 중고생들 상대로 '친북 강연' 열었다

인사이트Facebook '촛불중고생시민연대'


서울시로부터 보조금 받아 학생들에게 친북 강연 개최한 시민단체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최근 학생들이 광화문 광장 등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그중 '촛불중고생시민연대(이하 촛불연대)'라는 시민 단체가 지난해 서울시에서 5475만원의 보조금을 받아 학생들을 상대로 친북 성향의 강연을 여러 차례 연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조선일보는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청으로부터 입수 받은 보조금 정산 보고서를 토대로 보도했다.


인사이트Facebook '촛불중고생시민연대'


5000만원 넘는 보조금으로 학생들에게 '이런 내용' 강연했다


보고서를 따르면 지난해 3~4월 초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촛불연대는 '청년 프로젝트 지원 사업'과 '시민 학습 프로그램 지원 사업'이란 이름으로 각각 4980만원과 495만원 등 총 5475만원의 보조금을 받았다.


당시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의 부재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시장 권한대행을 맡고 있을 때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촛불연대는 보조금으로 중·고교생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김정은의 군사 활동이나 조선노동당 대회 내용 등 북한 관련 주제를 다룬 온·오프라인 강연을 여러 차례 진행했다.


여기에는 특정 정당을 비방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인사이트Facebook '촛불중고생시민연대'


뿐만 아니라 촛불연대는 지난해 6월 간첩 논란이 있는 김련희씨를 초청해 10대 청소년 10여 명을 상대로 강연을 하기도 했다.


당시 김씨는 학생들에게 "북한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가 많다"며 평양 학생들의 일상 등을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지난 2010년 탈북한 김련희 / 뉴시스


김련희씨는 지난 2010년 탈북해 2017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던 인물이다.


그는 북한 선전 매체 자료를 활용해 북한 체제를 찬양하는 내용의 콘텐츠를 제작해 유포한 혐의 등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촛불연대는 이외에도 국가보안법 위반 사범들이 설립한 인터넷 매체 관계자 등을 강연자로 초청해 '북한 가짜 뉴스 진실을 파헤친다' 등과 같은 주제의 강연을 기획했다.


또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관계자는 학생들에게 당시 대선 후보였던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주요 인사 관련 소문이나 비방 등을 강연했다.


인사이트서범수 의원 / 뉴시스


서범수 의원, "충격적이고 우려할 수밖에 없어"


서범수 의원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날로 커지는 상황에서 대한민국 혈세를 받아 나라 한복판에서 김정은 체제를 옹호하는데 쓴 것은 진영 논리를 떠나 충격적이고 우려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 말했다.


아울러 "이러한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보조금 사업 시스템을 정비하고 실태 조사와 사후 처벌 조치도 분명히 해야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인사이트Facebook '촛불중고생시민연대'


한편 촛불연대는 다음 달 17일 오후 광화문역에서 제3차 중고등학생 촛불집회 일정을 공지했다.


이들은 "중고생 촛불집회를 향한 정부의 탄압이 이어지고 있다"며 "더욱 단단한 활동을 해 나가기 위해 다시 모이자"고 말했다.


촛불연대는 지난 12일에 1차 집회를 시작으로 19일 2차 집회를 연 바 있다.


인사이트Facebook '촛불중고생시민연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