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파업으로 탄생한 '15만원' 꿀 알바의 정체..."운전면허만 있으면 누구나 가능"

인사이트뉴스1


화물연대 파업으로 '일당 15만 원' 알바 등장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으로 탁송에 문제가 생기자 일당제 기사를 고용해 직접 완성차를 몰고 가는 '로드 탁송'에 나서고 있다.


하루 최대 3번만 운전하면 일당 15만 원을 받을 수 있어 매일 수백 명이 몰리는 치열한 풍경이 연출된다.


29일 기아 오토랜드 광주 등에 따르면 완성차 출고를 맡고 있는 '글로비스'는 기아 광주 공장에서 출하장인 광주 광산구 평동 출하장과 전남 장성 출하장까지 생산 차량을 옮겨주는 탁송 기사를 매일 모집하고 있다.


인사이트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엿새째 이어진 29일 경기 광명시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직원들이 완성차를 개별 탁송하고 있다 / 뉴스1


광주공장에서 출고차 운송을 맡은 카 캐리어 차량 108대가 화물연대 파업 때문에 모두 운행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스포티지, 셀토스, 봉고 트럭 등 광주공장에서 나오는 완성차들은 평동 출하장과 장성 물류센터로 옮겨졌다.


하지만 파업 이후부턴 약 6000대 정도가 '로드 탁송'을 통해 운송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로드 탁송 기사,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지원 가능"


해당 로드 탁송에는 일당제 기사가 하루에 500~700명씩 동원되고 있다.


이들은 탁송업체가 파업을 대비해 사전에 뽑아놓은 인력으로 일당 15만 원 가량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운전면허증만 있으면 누구나 일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매일 아침 수백 명이 긴 줄을 서 지원할 정도로 '꿀 알바'로 부상하고 있다.


인사이트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집단운송거부(총파업) 행동이 엿새째 이어진 29일 경기 광명시 기아차 소하리공장에서 출발한 완성차들이 개별 탁송으로 인천항 3부두로 향하고 있다 / 뉴스1


기아, 로드 탁송에 동의하는 고객에겐 혜택 주기도


탁송 기사들은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출하장·물류센터로 출고 완성차를 직접 옮긴 뒤 업체 측이 제공한 버스로 공장에 되돌아오고 있다.


공장과 출하장 간 거리에 따라 기사 1명이 하루 적게는 1차례, 최대 3차례까지 '로드 탁송'을 진행한다고 알려진다.


한편 기아는 로드 탁송에 동의하는 고객에게 '주행거리 보증 연장' 등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기아 광주공장은 "일당제 기사들은 매일 오전 5시에 광주 기아 챔피언스 필드 주차장에 집결해 비스를 통해 1,2 공장으로 이동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가 인력이 필요하면 현장에서 기사들을 모집도 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