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 금지라는 카타르서 '가슴골' 훤히 드러나는 원피스 입은 크로아티아 女 모델 (+사진)

인사이트크로아티아의 팬인 독일 여성 이비나 놀 / Twitte 'nocontextfooty'


무릎·어깨가 드러나면 안 되는 카타르 복장 규정...가슴골 보이는 파격적인 의상을 입은 크로아티아 팬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이슬람 문화권인 카타르에서는 여성들의 복장을 엄격하게 규율하고 있다.


정부 공식 홈페이지에는 "공공장소에서는 무릎과 어깨가 드러나지 않는 복장을 하길 추천한다"고 적혀 있을 정도다. 


정부가 권고하는 위 사항을 지키지 않는 경우, 심하면 감옥까지 가게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외국인에 대한 법적 규제는 없다. '권고 사항' 정도로만 주의하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독일의 한 여성 모델이 신체가 훤히 드러나는 옷을 입어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크로아티아의 열렬한 팬인 독일 모델 이비나 놀(30)이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에서 가슴골이 보일 정도의 노출 의상을 선보였다.


지난 23일 크로아티아는 모로코와 경기를 치렀다. 그리고 28일에는 캐나다와 경기를 진행했다. 크로아티아의 열렬한 팬인 놀은 크로아티아가 경기를 치를 때마다 관중석을 찾았다.


인사이트뉴스1


파격적인 의상 입고 카메라 향해 포즈 취하는 여성...경비들은 아무런 제재도 안 해


모로코와의 경기에서는 크로아티아를 상징하는 빨간색 체커보드의 긴 드레스를 입고 등장했다.

 

놀이 입은 드레스는 몸매를 그대로 보여주는 드레스였다. 브이 자로 파인 넥라인은 가슴골을 의도적으로 노출했다고 보기에 충분했다.


이어 캐나다와의 경기에서도 놀은 파격적인 의상을 선보였다. 이날 역시 놀은 가슴 일부가 노출되는 의상을 입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슬람 문화권인 카타르에서는 여성의 복장 규율이 매우 엄격하다. 공공장소에서는 무릎과 어깨가 드러나지 않는 의상을 입어야 한다. 그러나 놀의 복장은 해당 기준을 훨씬 넘어섰다.


놀은 경기장 안에서 파격적인 의상을 입고 카메라를 향해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눈에 띄는 점은 경기장 안에 있는 경비들이 놀의 행위에 대해 아무런 제재를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인사이트Twitte 'nocontextfooty'


여성 "많은 카타르인이 내 의상을 좋아해...복장을 싫어한다면 사진 찍지도 않을 것"


카타르 규정과 관련해 놀은 한 매체에서 "규정을 듣고 충격받았다. 어깨, 무릎, 배 등 노출을 금지한다고 했는데, 나는 이 부위를 다 가릴 옷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무슬림이 아니고 유럽에서 히잡과 니캅을 존중한다면 그들도 우리의 삶의 방식과 종교, 나아가 이런 드레스를 입은 나를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가톨릭임에도 월드컵 때문에 이곳에 왔다. 매우 화가 난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Twitte 'nocontextfooty'


'옷 때문에 체포될 위험을 느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난 결코 그런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내 드레스는 누군가를 다치게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많은 카타르인이 내 사진을 찍고 반응이 매우 좋다. 만약 그들이 이 복장을 싫어하고 반대한다면 사진 찍지도 않을 것"이라고 당당함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놀의 복장과 발언에 관해 의견이 분분하다.


한 누리꾼은 "다른 문화를 존중하지 않는 건 부끄러운 일이다. 지금 당신은 크로아티아가 아닌 이슬람 국가인 카타르에 있다. 규칙을 존중해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놀의 행동이 그리 잘못된 행동이 아니라는 누리꾼은 "놀의 주장도 일리가 있다. 놀의 복장을 정말 싫어했더라면, 현지인들도 눈살을 찌푸렸어야 했다"고 공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