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물연대 파업 위기경보 '심각'으로 격상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민주노총(민노총) 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전면적인 파업으로 인해 국내 물류 상황에 비상이 걸렸다. 


이런 가운데, 28일 정부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육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했다. 


인사이트뉴스1


총파업이 시작된지 닷새째에 나온 전격적인 조치다. 


물류 피해가 극심해지고 있는 점을 고려한 최고단계 격상 조치다. 


상화물운송분야 위기경보단계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4단계로 구성된다.


인사이트뉴스1


위기경보 단계가 최고 수준으로 오르게 되면서 관계부처들은 이날 오전 10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연다. 


이 회의에서 화물연대 총파업 사태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또 이날 오후 화물연대와 협상의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어떤 논의를 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그 내용이 알려진 바는 없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국 항만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6929톤이다. 


평시 수준(3만6655톤)과 비교하면 5분의 1도 채 되지 않는다. 그만큼 물류 운송이 비상인 상황이다.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울산항 등에선 반출입이 사실상 멈춰 섰다. 시멘트·철강 등 출하량도 파업 전의 20% 이하로 줄었다. 전국 건물 공사장 각 곳에서는 작업을 하지 못해 아우성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