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들에 경고한다" 철도노조 협박에 진짜 화난 원희룡, 작심 경고 날렸다

인사이트지난 24일 코레일 서울 구로사업소에 임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전국철도노동조합이 부착한 경고문 /  온라인 커뮤니티


'군인들은 휴게실 쓰지 마라'... 경고문 논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전국 철도 노동조합이 대체 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의 휴게실 문에 '휴게실 쓰지 말고 야영하라'는 경고문을 붙여 논란이 되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나섰다.


27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철도노조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된 군인들을 협박하고 나섰다"며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이 왜 철도 현장에 투입됐나? 바로 노조의 태업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하루가 멀다 하고 발생하는 철도사고에 대해서는 일말의 반성도 없이, 태업에 이어 파업까지 하겠다는 노조의 행태가 이제는 군인들을 협박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철도시설은 노조의 것이 아니라 국민의 것이다. 군인에 대한 협박은 국민에 대한 협박"이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1


원희룡 장관 "모든 수단 동원해 끝까지 처벌할 것"


이어 원 장관은 "군인 등 대체인력에 대한 협박이나 업무방해 행위에 대해선 1분 1초도 망설이지 않고 법률이 허용하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끝까지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관용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레일 노조가 속한 전국철도노조는 지난 24일부터 오전 9시부터 시간 외·휴일근무 거부 등 준법투쟁에 돌입했다.


인사이트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경고문에 적혀있던 내용은


이에 국방부는 철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200여 명의 군 장병들을 대체인력으로 투입했다.


그러자 철도노조 측은 코레일 서울 구로 사업소에 임시로 마련된 군인 휴게실 문 앞에 '군인들에게 경고한다'는 제목의 경고문을 부착했다.


경고문에는 "기관사의 휴양공간을 빼앗지 말고 야영을 해라. 방 이용 시 일어날 불상사 책임은 너희에게 있다"고 적혀있었다.


인사이트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페이스북


해당 경고문은 다음 날인 25일 제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노조 측은 정부와 코레일의 입장 변화가 없을 시 12월 총파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23일 성명에서 이들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관련 법률과 규정을 준수하고 시민과 노동자의 안전을 지키며 작업하겠다"고 외쳤다.


인사이트

철도노조 '총파업 결의' / 뉴스1


코레일 운영 열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호선 80%, 3호선 25%, 4호선 30% 수준이다.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양대 노조(민주노총·한국노총 소속)도 같은 날 오전 6시 30분 지하철 첫차부터 '2인 1조 근무'와 '안전 운행'을 준수하는 준법 투쟁에 들어갔다.


구조조정 중단과 인력 증원 등을 요구하는 공사 노조는 이달 25일과 28일 예정된 사측과의 본교섭이 진전을 보이지 않으면 30일 예고한 대로 총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