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콘셉트 VS 화보일 뿐"... SNS서 논란 중인 코스모폴리탄 신발 화보

인사이트

Instagram 'cosmopolitankorea'


'몰카' 논란에 휩싸인 코스모폴리탄 화보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코리아'가 몰래카메라를 연상케하는 화보로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코스모폴리탄 코리아는 공식 SNS에 "너에게만 보여줄게. 올겨울 슈즈 트렌드 4가지"라는 글과 함께 신발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플랫폼 슈즈와 발레리나 슈즈, 웨스턴 부츠, 사이하이부츠가 담겼다.


인사이트Instagram 'cosmopolitankorea'


"아래에서 위로 찍어서 속바지 그대로 노출되기도"


하지만 화보 공개 이후 누리꾼들 사이에선 '몰래 카메라' 콘셉트로 보여 불쾌감을 준다는 항의가 빗발쳤다.


해당 화보 속 여성 모델은 짧은 치마에 롱부츠를 신은 채 계단을 오르고 있다.


초점은 롱부츠에 맞춰져 있지만, 아래에서 위를 찍은 듯한 각도로 모델의 속바지가 그대로 노출됐다.


인사이트Instagram 'cosmopolitankorea'


"누가 봐도 몰카 vs 어디까지나 화보"


뿐만 아니라 다음 사진에서도 화장실 배경으로 여성 모델이 바지를 추스르는 모습, 볼 일을 보는 듯 스타킹을 발목까지 내리는 모습을 설정해 마치 '몰카'를 연상케했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누가 봐도 몰카 구도인데, 기획한 사람 누구냐", "보자마자 불쾌해졌다", "신발 화보인데 왜 바지를 내리고 있냐", "안 그래도 우리나라 사회에 몰카 범죄 심각한데 이걸 화보 소재로 쓰다니"라고 진절머리 쳤다.


특히 한 누리꾼은 "불법 촬영을 기획해 구도를 잡고, 모델을 섭외하고, 입히고, 조명을 잡고, 찍고, 수정하고, 포샵하고, 올리고, 컨펌하고, 인쇄되기까지 말리는 사람이 코스모폴리탄에 단 한 명도 없었다는 게 소름 끼치고 무섭다"고 날카롭게 지적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osmopolitankorea'


하지만 모든 이들이 부정적인 시선으로 바라본 것은 아니었다.


일각에선 논란의 사진 3장을 제외하고 "레그워머 신고 찍은 발레리나 슈즈 사진은 일반적으로 신발을 부각하는 화보처럼 보인다"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논란이 될 만한 화젯거리가 맞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화보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osmopolitankorea'


한편 현재 해당 화보는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공식 SNS에서 삭제됐다.


삭제 이후에도 논란이 불거지자 코스모폴리탄은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1차, 2차에 나눠 사과문을 게재했다.


아래는 코스모폴리탄 코리아가 공식 SNS에 올린 1차, 2차 사과문이다.


인사이트Instagram 'cosmopolitankorea'


앞서 게시된 화보와 저희의 잘못을 제대로 통감하지 못한 사과글로 오히려 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죄드립니다.

코스모폴리탄은 여성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촬영범죄를 연상케 할 수 있는 화보를 깊은 숙고 없이 안이하게 기획하고 게시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에 대해 한없는 부끄러움과 통렬한 반성, 무한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무엇보다 창간 이래 여성의 커리어, 바디 포지티브, 주체적이고 당당한 여성을 지향해온 여성지로서 더욱 부끄러울 따름으로, 잘못을 통감하고 깊게 후회하며 진심으로 반성합니다.

여러분의 질책과 비판들 모두 뼈아프게 받아들입니다. 다시는 이런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모든 콘텐츠가 생산되는 과정을 엄중하게 주시하는 시선과 태도를 견지하겠습니다.

여성들과 동시대를 살며 동시대를 이야기하는 여성지로서,

한없는 부끄러움과 함께 고개 숙여 사죄를 구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