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유족 "윤석열 이름만 대문짝만 한 근조화환... 화나서 다 뜯어버렸다"

인사이트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근조화환이 쓰러져 있다. 화환은 이번 참사로 아들을 잃은 한 유족이 쓰러뜨렸다 / 뉴스1


이태원 참사 유족... "한 나라의 대통령이 장례식에 이런 화환을"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이 윤석열 정부 대응 방식에 울분을 토하며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지난 24일 참사 희생자 노류영씨의 어머니 A씨는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인터뷰를 나섰다.


A씨는 "한 나라의 대통령이라는 분이 장례식에 화환을 보냈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문구는 전혀 없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인사이트지난 4일 오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 이번 참사로 아들을 잃은 한 유족이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근조화환을 쓰러뜨리고 있다 / 뉴스1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문구 대신 넣은 것은


이어 "자기 이름만 대문짝만 하게 '대통령 윤석열'이라 해와서 미치는 줄 알았다"며 "이게 국민과 유가족에 대한 사과는 아니지 않냐"고 분노했다.


A씨는 윤 대통령이 보낸 화환에 대해 "우리가 자기 이름을 몰라서 가르쳐주려고 보낸 게 아니지 않냐"면서 "우리는 그걸 본 뒤에 너무 화나서 다 뜯어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조계종에서 한 공식적인 사과는 다른 국민 들으라고 한 것 밖에 더 되냐. 그건 유족들에게 한 것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4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추모 위령 법회'에 참석해 위로를 건넨 바 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대통령으로서 너무나 비통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A씨는 "말은 유족이라고 했지만, 진심으로 자기들이 사과하겠다고 생각했으면 유족들 다 모아놓고 '내가 국가에서 못 지켜줘서 미안하고 죄송하다'고 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이태원 참사로 희생된 156명의 영가를 추모하는 위령법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11.4 / 뉴스1


유족들이 원하는 건 '진심이 담긴 사과'


그는 '사과는 유족들에게 해야 되는 것'이라며 재차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주무부처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도 유가족 단체와 만남을 의도적으로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유가족이) 이상민 장관한테 같이 만나자고 하니 개개인에게 전화해 혼자만 만나자고 했다"며 "유가족들한테 전화해서 상담하자고 말했다더라. 이건 가족 한 사람 한 사람을 회유하자는 정도로밖에 안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한편 사회자가 '이 장관이 마지막으로 158명 희생자 유족 전체보다는 한 명씩 만나 단체의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지 않는 것이냐'고 묻자 A씨는 긍정하며 "죽이려고 하는 것 같다. 그런 마음밖에 안 든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이 2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유가족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쏟고 있다 / 뉴스1


그러면서 "장관이라는 사람이 사퇴하라니까 '폼 나게 사표 던지고 싶다'면서 나가지를 않는다"고 강조했다.


지난 22일 윤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 24일 만에 첫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인사이트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 참사현장 앞에 마련된 추모공간을 찾은 손녀딸을 잃은 유가족이 편지를 남기고 있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