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츄, 갑질+폭언해 퇴출"...웹예능 같이 찍은 작가가 작심하고 올린 인스타글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소속사에서 퇴출당한 '이달의 소녀' 츄...'지켜츄' 작가가 논란 부정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이달의 소녀' 츄가(본명 김지우)가 스태프에게 갑질을 했다는 이유로 팀에서 퇴출당한 가운데, 웹예능 '지켜츄' 작가가 츄를 지지하고 나섰다.


25일 오후 '지켜츄' 작가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츄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갑질이라니 진짜 웃긴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A씨에 따르면, 츄는 폭언·갑질 논란 등과는 전혀 관계가 없어 보였다.


그는 "지우는 자기도 힘든데 딴 스태프가 돈 못 받을까 봐 걱정해주던 앤데"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지켜츄 Chuu Can Do It'


지켜츄 작가 "(소속사가) 얘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데"


그러면서 "내가 답답해서 '너부터 신경 써 지우야!' 했더니 '저도 겪어봐서 힘든 거 아니까 그냥 못 보겠어요' 하던 애예요~"라며 "애 제대로 케어 안 해준 거 우리가 전부 아는뎅"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그래봤자 지우는 잘 될 거예요~ 워낙 사람들한테 잘해서ㅎㅎ"라며 츄의 논란을 부정했다.


인사이트Instagram 'chuucandoit'


앞서 츄의 소속사 블랙베리 크리에이티브는 이달의 소녀에서 츄를 제명하고 퇴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당사 스태프들을 향한 츄의 폭언 등 갑질 관련 제보가 있어 조사한바 사실이 소명되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oonatheworld'


그러면서 "당사는 이 사태로 인해 큰 상처를 입으신 스태프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를 드리고 그 마음을 위로하고 치료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향후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지켜츄'의 작가가 직접적으로 '갑질 의혹'에 대해서 정면으로 반박한 상태라 많은 이들은 츄를 응원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지켜츄 Chuu Can Do I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