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오영수에 놀란 정부...'손절' 해버렸다

인사이트규제혁신 광고 / 대한민국정부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배우 오영수에 대한 손절이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오영수가 출연하던 규제혁신 광고에 대한 송출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25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 문체부 관계자가 오영수가 찍은 규제혁신 광고가 배포된 유관기관에 송출 중단을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보도에 따르면 문체부 관계자는 현재 '기소'된 상황에 이러한 판단을 내렸다.


관계자는 매체에 "광고가 아직 진행 중이고 계약기간이 남아 있다"라면서 "다만 기소된 상황이라 판결이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출연료 반납을 논의 단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JTBC는 이날 전 세계를 열광시킨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서 일남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친 배우 오영수가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영수는 2017년 여성 A씨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해 말 고소장을 접수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검찰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인사이트대한민국정부


하지만 A씨는 이 결정에 이의를 신청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이 오영수의 혐의를 다시 수사했다.


배우 오영수는 지난 달 직접 지검으로 가 조사를 받았다.


오영수는 "호숫가를 돌며 길 안내 차원에서 손을 잡은 것 뿐"이라며 "지난해 A씨에게 사과한 건 이를 문제 삼지 않겠다고 해서 한 것이지 혐의를 인정하는 건 아니었다"라고 해명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검찰은 오영수의 주장보다는 A씨의 주장에 무게를 실었다.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있었고, 이를 뒷받침할 증거가 있다고 판단해 오영수를 기소했다.


다만 아직까지는 검찰의 기소 단계일 뿐이다.


재판에서 다퉈야할 것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재판부는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확인한 뒤 유죄, 무죄, 혐의 없음 등 판단을 내린다.


인사이트대한민국정부


한편 배우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에서 최고령 노인 오일남을 연기하면서 몸이 아픈 모습부터 반전 정체까지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오영수가 '오징어 게임'으로 얼굴이 알려지면서 데뷔한 지 59년 차가 된 베테랑 배우였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는 1963년부터 극단 광장 단원으로 연극에 입문했으며 2009년 당시 출연한 작품만 200여 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