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재미지옥에서 왔습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북폴리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SBS 대표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그 전성기에 '멱PD(멱살 잡고 싶은 PD)'라는 별명으로 사랑받은 예능 PD 김주형의 첫 번째 에세이가 출간되었다.


그 시절 국내 지상파 방송국에서 '런닝맨'을 만들던 저자는 세상의 변화에 앞장서 글로벌 OTT 넷플릭스에서 한국 최초 오리지널 예능인 '범인은 바로 너!'를 만들었고, 지금도 유튜브, 각종 OTT 등 글로벌 채널을 오가며 다양한 예능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 


지상파, 종편, 넷플릭스, 유튜브, 디즈니플러스, SNS 할 것 없이 지금은 말 그대로 '멀티 플랫폼 시대'다. 재미있는 콘텐츠도 넘쳐나고, 플랫폼도 셀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4개 채널이 방송을 독점하던 아날로그 시절 끝자락에 방송국 PD가 된 저자는 '재미있는 지옥'이라 불리는 이 변화무쌍한 예능 콘텐츠 세계에서 20년 동안 살아남았다.


격동의 20년, 급변하는 방송세계에서 매번 선구적 자리에서 무모한 도전을 해온 그의 생생한 이야기를 이 책에 모두 담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