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중 '돌발상황' 터져 당황한 황의조..."아니, 영어로 얘기를 해주셔야죠" (영상)

인사이트SBS


황의조, 통역가가 통역해주지 않아 당황한 표정 지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한국 국가대표팀 공격수 황의조가 경기 후 진행하는 인터뷰에서 통역가와 원활한 소통이 되지 않은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24일(한국 시간) 황의조는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우루과이전에 선발 공격수로 출전했다.


우리나라와 우루과이는 0대 0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황의조는 경기 중 몇 차례 좋은 찬스를 얻어냈다.


그러나 아쉽게 득점까지는 연결해내지 못했다.


인사이트뉴스1


통역가에게 "영어로 얘기 해줘야죠. 영어로!"라고 소리친 황의조


경기 후 인터뷰에서 황의조는 경기 소감을 묻는 외신 기자 질문에 "개인적으로는 득점을 하지 못해서 선수들에게 미안하고 아쉽다. 그래도 다음 경기가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경기 내용에 대한 질문에는 "4년 동안 준비한 축구였고 그것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뻤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해당 장면에서 예상하지 못한 상황이 벌어졌다.


인사이트SBS


황의조가 한 말을 통역가가 외신 기자들에게 영어로 통역 해줘야 하는데 통역가가 이를 거부한 것이다. 외신 기자의 질문만 통역해줬을 뿐, 직접 전달해 주지는 않은 것. 


황의조는 당황했고, 통역가에게 "영어로 얘기를 해줘야죠. 영어로"라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SBS


외신 기자 "통역해달라. 황의조가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통역가는 끝까지 거부


외신 기자도 당황한 것은 매한가지였다. 외신 기자는 "통역해달라. 나는 그(황의조)가 무슨 말을 했는지 모른다"고 요청하기도 했다.


그러나 통역가는 끝까지 통역해주지 않았고, 황의조가 항의한 장면을 기점으로 화면이 전환됐다.


인사이트SBS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다들 의아한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왜 통역을 안 해주는 거지?", "무슨 문제 있는 건가... 영상만 봐서는 모르겠네", "질문한 외신 기자가 통역이 필요 없다고 한 게 아닐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네이버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