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5 -5℃ 인천
  • -6 -6℃ 춘천
  • 0 0℃ 강릉
  • -4 -4℃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1 -1℃ 대구
  • 5 5℃ 부산
  • 5 5℃ 제주

화물연대 파업에 운송 시장 '올스톱' 위기 닥치자...尹 대통령, 작심하고 이런 결정 내렸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총파업에 돌입하자 윤석열 대통령이 엄중히 경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총파업 돌입한 화물연대본부...시장 위기 초래할 수 있어 윤석열 대통령이 내린 단호한 결정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어제(24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했다.


지난 6월 이미 집단 운송 거부를 한 차례 진행해 약 1조 6천억 원의 손실을 일으킨 화물연대의 총파업은 시장 위기를 초래했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끔 하기 위해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4일 밤, 윤석열 대통령은 페이스북에 글을 게시 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과 기업, 정부가 하나가 돼 위기 극복에 전념하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무기한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했다"며 물꼬를 텄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열 대통령 "무책임하게 운송거부를 지속하면 업무개시명령을 할 수밖에 없어"


그러면서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대통령은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고 지적했다.


인사이트뉴스1


특히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 모든 불법적인 행동은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하겠다"며 "불법적인 폭력으로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화물연대를 두고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해 여러 대책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중소기업중앙회 "삼중고, 인력난, 원자재 가격 인상으로 너무 힘들어...총파업은 경영난을 가중하는 행위"


한편 화물연대의 파업에 중소기업계도 반발이 거세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5일 입장문을 통해 "중소기업계는 화물연대가 엄중한 경제상황 속에서 대화와 협력을 저버리고 집단 운송 거부에 돌입한 것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하루빨리 운송 거부를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최근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삼중고에 인력난과 원자재 가격 인상까지 겹쳐 중소기업들의 피해는 극심하다. 이런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일방적인 운송 거부는 수출길마저 틀어막아 해외 거래처의 주문이 끊기는 등 중소기업의 경영난을 가중할 것"이라고 파업 행위가 옳지 않음을 지적했다.


이어 "화물연대는 현행법상 정부의 정식 인가를 받은 노동조합이 아닌 화물 운송사업을 하는 개인사업주들이 모인 단체이다. 집단의 이익만을 위해 국가 물류를 볼모로 국민과 기업에 심각한 피해를 끼치는 집단 운송 거부를 지금이라도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