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손흥민 보유국' 한국 취재진이 카타르 식당서 받은 특별 대우 수준 (+영상)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한국 취재진이 카타르 식당서 받은 특별 대우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세계적인 슈퍼스타 방탄소년단(BTS)과 손흥민이 월드컵 개최국인 카타르에서도 엄청난 관심을 받고 있다.


BTS 멤버 정국은 K-팝 가수 최초로 월드컵 개막식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았다.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BTS와 손흥민 덕분에 덩달아 한국 취재진도 어디에서나 환대받는 분위기다.


이 가운데 SBS 취재진도 카타르 도하의 한 식당에서 특별 대우받게 됐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카타르는 BTS 때문에 난리예요"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SBS Sports'에는 "카타르 월드컵 개막공연에 정국이 나오는 이유, 이 영상 하나로 설명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취재진은 카타르 도하에 있는 한 식당에서 아침 식사하는 중이었다.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이때 갑자기 식당 매니저가 다가와 "안녕하세요"라며 한국말로 인사하더니 "BTS 정국이 지금 카타르에 있는 거 아냐"며 신나 했다.


기자가 "카타르에서도 BTS 인기가 많냐?"고 묻자 매니저는 "말 같은 소리를 해라. 가게 오픈 전에 직원들끼리 BTS 이야기만 한다"며 웃었다.


매니저는 드라마 '화랑'을 통해 BTS 멤버 뷔를 알게 됐고, 이후 BTS 팬이 됐다고 전했다. 대화가 마무리되던 때 식당 사장까지 나타나 자기 딸이 BTS 팬 '아미'라며 영상통화까지 시켜줬다.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한국 취재진에게 서비스 준 식당 매니저


매니저는 한국 취재진에게 망고 주스를 서비스로 제공하는 등 특별 대우 해줬다.


이에 기자는 "손흥민도 아냐?"고 물었고, 매니저는 "이름이 기억 안 났다"면서 "나 알고 있었다. 그 선수 잘하잖아. 월드컵 스타야"라며 먼저 기억해내지 못한 억울함(?)을 표했다.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잠시 후 매니저는 아이스크림을 가져다주며 "손흥민 이름을 기억 못해서 미안하다"고 전했다.


이어 "망고 주스는 BTS를 위해, 아이스크림은 손흥민을 위해 주는 것"이라며 미소 지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요즘엔 해외 나가면 먼저 BTS 아냐고 물어봐서 신기했다", "BTS 팬이라면서 다들 친절하게 대해주더라", "없던 '국뽕'이 솟아오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SBS Sports'


YouTube 'SBS Sport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