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서 일어난 기적"...다른 아기 체중 6분의 1인 450g으로 태어난 아기의 근황

인사이트사진 제공=순천향대 부천병원


'초극소 미숙아' 진기태 군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임신 22주째에 몸무게 450g 상태로 태어난 아기의 근황이 알려졌다.


재태 22주 출생아의 생존율은 20%에 불과하다고 알려졌지만, 기적이 일어났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순천향대 부천병원


지난 21일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초극소 미숙아 진기태 군이 6개월간의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진군은 지난 5월 체중 450g으로 이 병원에서 태어나 곧장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순천향대 부천병원


진기태 군, '초미숙아' 고비 넘겨


태아가 자궁 내에서 성장하는 기간 37주, 체중 2.5kg 미만으로 태어난 아기를 미숙아라고 한다.


그런데 진군은 이보다도 훨씬 덜 성장한 상태로 태어나 초극소 미숙아로 분류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반적으로 체중 1kg 미만 초극소 미숙아의 국내 생존율은 70~80% 정도지만 진군과 같이 22주 출생아의 생존율은 20% 정도로 매우 낮다.


진군은 태어났을 당시 자발 호흡과 움직임이 없었으며 심박수도 저하된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진기태 군의 현재 건강 상태


진군은 장기간 인공호흡기 치료와 함께 후유증인 만성 폐 질환을 방지하기 위해 산소 치료를 받아야 했다. 감염 예방을 위한 항생제와 저혈압 방지를 위한 승압제, 수혈 치료 등 내과적 치료도 병행해야 했다.


진군은 변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아 장폐색증을 앓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망막 혈관 형성도 미숙해 미숙아 망막병증 3기 진단도 받아 3차례 전신마취 수술을 받는 등 여러 고비를 겪었다.


다행히 6개월간의 치료를 받은 진군은 지난 18일 3.03kg의 체중으로 건강하게 퇴원했다.


앞으로 장기적인 관찰과 치료를 받아야 하지만, 힘든 과정이 있었던 만큼 진군이 더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