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앞으로 여경 응시자도 정자세 '팔굽혀펴기'해야...체력시험 남녀 구분 없앤다

국가경찰위원회가 오늘(21일) 경찰공무원 채용시험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의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경찰 시험의 당락 가르는 '실기 시험' 규칙 개정된다


[인사이트] 정은영 기자 = 앞으로 경찰관 채용 시험에서 여성 응시생도 '정자세'로 팔굽혀펴기를 해야 한다.


 21일 경찰 심의·의결 기구인 국가경찰위원회(경찰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경찰공무원 채용시험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의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이 규칙은 행정예규여서 별도 심사·공포 절차 없이 경찰청장의 결재를 통해 시행된다.


지금까지 간부후보생을 제외한 채용시험에서 여성 응시자는 '무릎을 대고 무릎 이하는 바닥과 45도 각도를 유지한 상태'에서 팔굽혀펴기를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여자 응시생도 남자 응시생들과 같은 자세로 '팔굽혀펴기' 응시해야


개정된 규칙에서는 여성도 남성과 똑같이 '양손을 어깨너비로 벌리고 발은 모은 상태에서 팔은 직각, 몸은 수평이 되도록 유지하는 자세'로 팔굽혀펴기를 하도록 규정했다.


경찰공무원 채용시험 규칙을 개정하는 이유는 성별 차이를 둔 기존 방식을 두고 불공정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이에 더해 여성 경찰관은 힘이 약하다는 '불신 논란'까지 일자 여성 응시생도 정자세로 팔굽혀펴기를 하도록 한 것이다.


경찰은 다만 성별 근력 차이를 감안해 여성의 점수 기준을 남성의 50% 수준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영어·한국사 성적 인정 기간도 늘어난다


뿐만 아니라 경찰위는 경찰공무원 채용시험 수험생의 학업 부담을 줄이기 위해 영어능력시험과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성적 인정 기간을 변경하는 '경찰공무원 임용령' 개정안도 의결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영어능력시험의 성적 인정 기간은 3년에서 5년으로 늘어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또한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의 성적 인정 기간은 4년에서 무기한으로 늘어난다.


면접시험에서 각종 자격증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제도도 '점수 채우기식'으로 변질했다는 지적에 따라 모두 폐지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다만 무도 단증은 면접시험 대신 체력검사에서 가산점을 주기로 정했다.


한편, 지난 17일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경기남부청은 성차별적 당직 근무 실태를 즉각 개선하라"는 제목의 긴 글이 게재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해당 게시글의 작성자 A씨는 여자 경찰이 남자 경찰보다 당직 근무 횟수가 더 적으며, 근무 강도도 더 낮다고 전했다.


그는 승진 기회가 여자 경찰이 남자 경찰보다 많으며, 화물 연대 파업에도 남자 경찰이 여자 경찰보다 더 많이 투입됐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해당 게시글이 널리 퍼지자 경기남부청은 해명문을 내놓으며 진화에 나섰다.


경기남부청은 "집회 참가자의 성별을 고려해 출동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화물연대 파업에 남자 경찰 위주로 편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또 승진 불평등에 대해선 "지난해 기동대에서 심사 승진한 여자 경은 0명, 남자 경찰은 13명이었다"라며 논란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