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 낳으면 1천만원 드릴테니 영월군으로 오세요"...MZ 새대 현실 반응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강원도 영월, 자녀 수에 따른 지원금·교통비까지 지급하겠다고 밝혀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우리나라의 저출산 문제는 세계에서 주목할 만큼 심각한 상태다.


37개 OECD 회원국 중 출산율이 꼴찌다. 출산율이 1명 미만인 나라는 오직 한국뿐이다.


심각한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각 시도는 인구수 증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중 강원도 영월군이 내놓은 파격적인 제안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영월군은 자녀 수에 따른 지원금을 대폭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첫째는 100만 원, 둘째는 300만 원, 셋째를 낳을 경우 1천만 원을 지원한다.


또 영월군에 주소를 두고 다른 시·군·구 직장으로 출퇴근하는 영월주민을 위해 교통비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지원액은 월 10만 원으로, 분기별로 지급된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파격적인 제안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MZ세대..."천만 원 받으러 누가 강원도로 가냐"


최명서 영월군수는 "아이부터 노인까지 전 생애를 아우르는 촘촘한 생애주기별 관리시스템 구축으로 군민 삶의 질을 높이는 등 인구소멸 위기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영월군이 내놓은 제안은 매우 파격적이다. 그런데도 인구수 증가의 핵심 세대인 MZ세대는 반응이 그리 좋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MZ세대 누리꾼들은 "아이 낳으면 들어가는 돈이 얼만데...", "첫째한테 1천, 둘째는2천, 셋째는 3천 줘도 갈까 말까다", "대폭 인상한 건 알겠는데, 리스크 안고 가기에는 아직 부족한 거 같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삼척 심씨 대종회는 대가 끊길 것을 우려해 출산장려금을 지급해준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삼척 심씨 사람이 아이를 낳으면 3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삼척 심씨 대종회 회장 심광섭 씨는 2021년 이후 출생한 문중 자녀를 위해 1인당 30만 원의 축하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심 씨는 "출생아가 너무 적은 상황이어서 문중의 출산 축하금을 대폭 더 증액해 지원하는 방안도 내부적으로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출생·교육 지원 및 고령화 대비책을 더욱 다각적으로 시행해 나갈 것이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