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나 여자 손도 못 잡아봤어...성매매 좀 해보게 40만원만 보내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부모 자식 간에는 '금기'와도 같은 행동을 한 아들에게 손가락질이 이어지고 있다.


심지어 이 아들은 금기를 어겼다는 사실을 본인이 직접 전해 더 강한 비판을 받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는 지난달 인기 온커 '에펨코리아'에 올라온 사연 하나가 공유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사연은 아빠와 아들 간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가 담겨 있다.


올해 28살이라는 아들은 아빠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며 반말과 욕설을 섞었다. 그는 목사인 아빠에 대한 반감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아들 A씨는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고 그냥 들어"라며 "나 한 번도 여자 손 못 잡아 봤어. 여자의 XX와 XX도 두 눈으로 실제로 본 적이 없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이어 "여자 앞에 내 XX를 내민 적도 없지. 한 마디로 28살까지 연애도 못하고 총각 딱지 떼지 못했어"라고 덧붙였다.


XX는 여자와 남자의 주요 신체 부위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성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그는 "돈도 없고 지능 딸리고 연애할 가능성도 없고 날 좋아할 여자도 없어 XX도 못해. 인생 하루하루가 죽을 맛이야"라며 "아빠 부탁이야. XX 같고 하찮은 아들 XX 총각 딱지 떼고 싶어서 성매매 업소 가려고 하는데 40만원만 보내줘"라고 말했다.


아빠에게 '성매매'를 할 테니 돈을 달라는 이야기였다.


죽은 사람 살린다는 셈 치라는 말로 자신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그는 '살인 충동'을 느낀다는 말까지 했다. 여자와 성관계를 못하는 기간이 길어지자 뇌가 썩어가는 기분이라고 말한 그는 자신을 바라봐주지 않는 여자를 보면 없애버리고 싶다는 충격 발언까지 했다.


아빠에게 A씨는 "예쁜 여자를 차지한 남자를 보면 없애버리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라며 충격적인 발언을 이어갔다.


답장을 하지 않는 아빠에게 "이거 경찰에게 고발하면 아빠 가만히 안 둬"라고 협박까지 했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금기를 넘어서는 아들에게 아빠는 그저 "아들아, 아빠는 늘 아들을 사랑한단다. 조금만 더 힘내자"라고 답장을 보내며 달랠 뿐이었다.


이 문자 메시지를 본 누리꾼들은 충격을 받았다.


아빠에게 성매매를 하겠다고 버젓이 말하는 부분, 사람을 죽이겠다고 하는 부분, 아빠를 협박하는 부분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특히 29살이 되도록 40만원을 모으지 못하는 모습이 충격적이라는 반응이 많다.


이를 믿기 힘들다는 의견도 나온다. 카카오톡 메시지가 아니고 옛 휴대폰 느낌이 묻어나는 문자인 걸 보면 조작된 것일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날짜가 나오지 않고, 누리꾼들의 의견에 대한 구체적 피드백이 나와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대한민국 정부는 3년마다 '성매매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가장 최근 발표된 2019년 성매매 실태조사에 따르면 남성의 42.1%가 성매매(구매)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 거래 시장을 분석하는 미국 하복스코프(Havocscope)가 2015년 발표한 '매춘, 세계 성매매 시장 가격 및 통계'에 따르면 한국의 전체 성매매 산업 규모는 약 120억달러 규모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20억달러는 우리 돈으로 약 16조 2,600억원이다. 조사가 이뤄진 24개국 중 6위에 해당한다.


1인당 성매매 지출 규모는 약 240달러(한화 약 32만 5천원)였다. 스페인 73만원, 스위스 57만원에 이어 3위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