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가 스페인 총리 부인과 나눈 대화 내용...급속 확산 중입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용산 대통령실 청사서 열린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환영 오찬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부인 베고냐 고메즈 여사를 만났다.


지난 19일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김건희 여사와 베고냐 고메스 여사의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앞서 지난 18일 윤석열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공식 방한한 산체스 총리와 정상 회담을 한 뒤 공식 오찬을 했다.


이 자리에는 김 여사와 고메스 여사도 함께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김건희 여사, 스페인 총리 부인과 대화


김 여사는 "동물을 보호하고 학대를 막으려고 노력하는 사람은 인간의 성숙된 가치, 존엄성을 지키고자 노력하는 사람들"이라고 말했다.


고메스 여사는 김 여사의 동물권 보호 행보에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그는 "동물을 유기, 학대하는 것은 사람을 학대하는 것과 같고, 동물과 함께하는 것은 자녀를 양육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함께 있던 산체스 총리는 "스페인에선 동물 학대 금지에 관한 다양한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김 여사는 "각국의 동물권 보호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며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화답했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한국, 스페인 심도 깊은 교류 필요해"


이날 고메즈 여사는 김 여사가 지난 6월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했을 때 리사이클링 대표 의류업체를 찾아줘 고맙다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


두 정상 배우자는 나토, 유엔, G20 등에서 우정을 쌓았다.


인사이트사진=대통령실


양측은 한국과 스페인의 심도 깊은 교류가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친환경 리사이클링과 디자인, 아트 분야의 작가 상호 교류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