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영어 23번 틀리신 분?"...해당 지문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견됐습니다

인사이트뉴스1


변별력 있었던 올해 수능 시험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지난 17일에 치러졌다.


입시 전문가의 평가는 엇갈렸지만, 올해 수능 영어는 수험생이 풀기 다소 까다로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인사이트뉴스1


영어가 문제였나...이의 제기 신청 많다


이런 가운데 수능 영어 지문에서 문제가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MBC는 이번 수능 영어 영역에서 사설 모의고사 문제와 거의 동일한 지문이 출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가 된 문항은 3점짜리였던 23번이다. 수험생은 제시된 지문을 읽고 중심 내용을 추론해야 했다.


인사이트뉴스1


수능 시험에 나온 지문은 미국의 법학자이자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인 캐스 선스타인이 2020년 출간한 'Too Much Information'이라는 저서에서 발췌된 거였다.


문제는 수능 전 유명 입시학원인 A학원의 스타 강사가 학생들에게 해당 지문을 이용해 모의고사 문제를 냈다는게 확인되면서 불거졌다.


1점 차이로 대학교 입학을 못할 수 있는 만큼 수험생들은 분노했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로 수능을 출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문제 및 정답 이의신청 게시판에는 "시중에 있는 모든 자료를 확인해야 할 출제위원들이 이렇게 똑같은 지문의 문제를 출제할 수 있는 거냐", "어떤 학생들은 지문을 읽지도 않고 정답을 골랐다" 등의 항의 글이 올라왔다.


일부 학생들은 해당 문제를 낸 출제위원을 영구 제명해야 한다며 분노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해 오류 인정돼 전원 정답된 생명과학Ⅱ


한편, 수능에서 문항에 오류가 있다는게 확인 되면 전원 정답처리되기도 한다.


지난해 수능에서는 생명과학Ⅱ 20번 문항에 '출제 오류'가 인정돼 해당 과목 응시생 전원이 정답 처리됐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올해 수능에서는 하루 만에 이의신청이 160건 넘게 접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과목 별로는 영어가 가장 많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