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8 8℃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9 9℃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2 12℃ 부산
  • 12 12℃ 제주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글 올린 신부, 이런 최후 맞았다

대통령 전용기 추락 염원 글을 올려 논란이 된 성공회 신부에 대한성공회가 직권면직 처분을 결정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통령 전용기 추락 글 '논란' 성공회 신부, 사제직 박탈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란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된 성공회 대전교구 소속 김규돈 신부가 사제직을 박탈 당했다.


지난 14일 대한성공회 대전교구 관계자는 "(김 신부가) 성직자로 이 같은 의견을 내놨다는 데에 당황스럽다"라면서 "교구는 이 사실을 오전에 인지하고 직권면직 처분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직권 면직'은 성공회에서 본의의 의사와 상관없이 징계성으로 내리는 처분으로 사제직을 박탈하는 조치다.


성공회 '성직자 품위 위반' 징계 가운데 최고 수위 징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 신부는 성공회 원주 노인복지센터장, 우너주교회 협동 사제 등 사제로서의 모든 지위를 상실했다.


인사이트김건희 여사의 손을 잡고 전용기에 탑승하는 윤석열 대통령 / 뉴스1


인사이트김규돈 신부 페이스북


"온 국민이 추락 위한 염원 모았으면"...논란이 된 게시글


앞서 김 신부는 14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의 동아시아정상회의 발언을 소개한 게시물을 올리며 "암담하기만 하다. 전용기가 추락하길 바라 마지않는다. 온 국민이 추락을 위한 염원을 모았으면 좋겠다"라면서 "인터넷 강국에 사는 우리가 일시 정해서, 동시에 양심 모으면 하늘의 별자리도 움직이지 않을까"라고 썼다.


이 글은 온라인에 확산되며 "선을 넘었다"라는 비판이 이어졌다.


인사이트박주환 신부 페이스북


천주교 신부도 같은 취지의 글 올려


한편 천주교 신부도 이와 같은 내용의 글을 올린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천주교 대전교구 박주환 신부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 부부가 전용기에서 추락하는 모습이 담긴 합성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에는 '기체 결함으로 인한 단순 사고였을 뿐 누구 탓도 아닙니다. 비나이다~ 비나이다~'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내가 신자인 게 부끄러워진다", "너무 심하다" 등의 항의 댓글이 쏟아지자 박 신부는 "반사"라는 답글을 달았다.


현재 박 신부의 페이스북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