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한국, 인구 대비 코로나 확진자 세계 1위 기록

최근 일주일간 우리나라의 인구 대비 코로나 확진자가 세계 1위로 집계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구 대비 코로나 확진자, 한국 1위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우리나라 코로나 확진자 수가 인구 대비 세계 최다로 조사됐다.


지난 13일 국제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100만 명 대비 하루 확진자 수는 981명(7일 평균)으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어 대만(912명), 그리스(845명), 홍콩(704명), 키프로스(578명), 일본(575명) 등이 뒤따랐다.


대만은 지난달 13일 하루 확진자가 5만 3,421명까지 늘어난 이후 감소세를 보이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확진자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개량 백신 접종률 낮아


이에 정부는 7차 유행이 시작됐다고 선언하며 지난달 11일 시작된 개량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하지만 18세 이상 성인 전체 접종률은 3.8%, 고위험군인 60세 이상 고령층 접종률은 11.8%에 그쳤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은 "금년의 독감 접종은 77%다. 동절기 예방 접종률은 12%밖에 되지 않는다는 이 현실이 상당히 놀랍다"라고 말했다.


올해 코로나 사망자의 수는 독감으로 인한 연평균 사망자의 100배가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 단장은 "11월 14일 기준 2만 4,000명이고, 금년 내로 아마 2만 7,000명 가까이 되지 않을까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코로나, 면역력 떨어지는 겨울철 더 위험해


방역 당국은 겨울철 코로나의 경우 여름철보다 사람들의 면역력이 낮기 때문에 중증화 가능성이 더 높다며 특히 70세 이상은 100% 코로나 개량 백신을 맞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확진이나 마지막 접종 후 4개월이 지나면 면역력이 현저히 떨어진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