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3 -3℃ 춘천
  • 0 0℃ 강릉
  • -3 -3℃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2 2℃ 부산
  • 4 4℃ 제주

이태원 참사 유가족들에게 "소송하자" 접촉하고 있는 민주당 출신 변호사들

야권에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태원 참사 관련해 윤석열 정부 압박하는 야권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야권에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희생자 전체 명단과 사진을 밝혀 추모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10·29 참사 대응 TF'를 꾸려 진상 규명에 나섰다.


일부 변호사들은 유족들에게 소송을 하자며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굿로이어스 공익제보센터는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위한 국가배상 소송' 참가자를 모집하고 있다.


프로젝트를 맡은 전수미 변호사는 "약 10명 정도 희생자·부상자 가족들의 연락이 있었다"라며 "이달 말까지 1차 모집을 마무리하고 대한민국과 서울시, 용산구 등을 피고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하는 걸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프로젝트 맡은 인물들, 과거 민주당 근무 경력


전 변호사는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으로 임명된 인물로 지난해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으로도 활동했다.


다른 담당 변호사 중 한 명은 양태정 변호사인데 민주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으로 일한 바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날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세월호 유족들을 담당했던 일부 변호사들도 이태원 참사 유족들과 접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야권을 바탕으로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집단 소송의 움직임이 점차 커져나가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경찰 부실 대응이 배상 책임의 쟁점


한편 소송이 진행되면 경찰의 과실 여부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참사 발생 전 현장 통제를 요청하는 112신고 등 경찰의 부실 대응이 논란이 된 만큼 배상 책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