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8 8℃ 인천
  • 7 7℃ 춘천
  • 8 8℃ 강릉
  • 9 9℃ 수원
  • 8 8℃ 청주
  • 8 8℃ 대전
  • 9 9℃ 전주
  • 10 10℃ 광주
  • 9 9℃ 대구
  • 12 12℃ 부산
  • 12 12℃ 제주

뒷짐 지고 느긋하게...참사 일어난 그날 CCTV 포착된 용산서장의 늑장이동 (영상)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 간부들의 행적이 속속 드러나며 큰 공분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이임재 당시 용산경찰서장이 늑장이동 하는 모습이 CCTV 포착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이태원 참사 당시 경찰 간부들의 행적이 속속 드러나며 큰 공분을 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임재 당시 용산경찰서장이 늑장이동 하는 모습이 CCTV 포착됐다.


공개된 CCTV 화면에는 사고가 난지 무려 50분이나 지난 뒤 뒷짐을 지고 느릿느릿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이 늑장 이동을 하고 있을 당시 이미 수 십명이 의식을 잃고, 심폐소생술을 받고 있을 때였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인사이트뉴스1


6일 연합뉴스TV는 뒷짐을 지고 느긋하게 현장으로 이동하는 전 용산경찰서장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단독으로 공개했다.


공개된 CCTV가 촬영 된 곳은 이태원 앤틱가구 거리다.


핼러윈 분장을 한 사람들이 지나가고 그 뒤로 경찰 조끼를 입은 수행원을 대동한 사람이 뒷짐을 지고 걸어간다.


당시 시간은 10시 59분. 사고 발생 약 50분 뒤로, 수많은 사람들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을 때였다.


인사이트뉴스1


이 전 서장은 참사 당일 오후 대통령실 인근에서 집회 경비를 서고, 집회가 8시반쯤 마무리되자 근처에서 식사를 했다.


식사를 마치고 이태원 상황을 보고 받은 뒤 녹사평역으로 이동한 것이 밤 10시쯤이다.


사고 현장인 이태원과는 걸어서 불과 10분 거리였지만, 이 전 서장은 관용차로 이태원에 접근하려고 하며 1시간 가까운 시간을 차 안에서 보냈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결국 엔틱가구거리에 내린 뒤 10시 59분에 CCTV에 포착된 것이다.


이 전 서장이 걸어서 이태원 파출소에 도착한 것은 11시 5분, 사고 신고 후 무려 50분 뒤였다.


이 전 서장은 신고가 들어간 지 5분 만인 밤 10시 20분에 현장에 도착했다며 상황보고서를 거짓으로 작성한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2일 이 전 서장을 대기발령조치하고, 특별수사본부에 수사 의뢰했다.


특수본은 현재 허위공문서 작성과 직무유기,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수사하고 있다.


네이버 TV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