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5 -5℃ 서울
  • -6 -6℃ 인천
  • -6 -6℃ 춘천
  • -2 -2℃ 강릉
  • -5 -5℃ 수원
  • -4 -4℃ 청주
  • -3 -3℃ 대전
  • -4 -4℃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국가애도기간 마지막날인 오늘(5일), 곳곳에서 '이태원 참사' 추모 촛불집회

국가애도기간 마지막 날인 오늘(5일) 서울 도심에서 이태원 참사를 추모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인사이트뉴스1


국가애도기간 마지막날, 도심 곳곳에서 촛불 집회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가애도기간 마지막 날인 오늘(5일) 서울 도심에서 이태원 참사를 추모하기 위한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진보성향 시민단체인 촛불승리전환행동(이하 촛불행동)과 종교단체들은 이날 서울 중구 시청역 7번 출구 앞에서 숭례문으로 이어진 태평로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추모 시민촛불'이란 이날 시위에는 주최 측 추산 6만 명이 모였다. 


인사이트뉴스1


집회는 불교, 천주교, 개신교, 원불교 종교인들의 추도 의식으로 시작됐다. 해가 저물기 시작하면서 시민들은 종이컵 안 양초에 불을 붙였다. 


같은 시간 수원, 군산, 부안, 광주, 대구, 부산, 춘천, 대구 등 8개 지역에서도 추모 집회가 열렸다. 


촛불행동은 이날 이태원 참사의 원인 분석, 책임 규명, 책임자 처벌 등 세 가지를 정부에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참가자들 "진상을 밝히는 것이 진정한 추모"


집회에 참가한 시민들은 "진상을 밝히는 것이 진정한 추모다", "우리의 추모는 이제부터다"를 외쳤다. 


청년정의당을 비롯해 청년진보당, 청년녹색당 등 13개 청년단체가 모인 '이태원 참사 청년 추모행동' 또한 이날 오후 3시 이태원역 1번 출구에서 분향한 뒤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 전쟁기념관까지 침묵 행진을 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 도심에서는 이태원 참사의 진실을 촉구하는 기자회견도 열렸다. 


10여 개 시민단체는 이날 오후 1시 30분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이태원 참사 특별제안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와 행정안전부 장관, 경찰청장, 서울경찰청장의 경질을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보수 단체 맞불 집회도


보수 성향의 시민단체는 "이태원 참사를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라"는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오후 2시 동화면세점 앞부터 대한문까지 삼삼오오 모여 이태원 참사를 추모하지만 윤석열 정부에 과도한 책임을 요구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통령 집무실 근처에서도 보수 성향의 신자유연대가 오후 5시부터 집회를 열고 '진짜 추모'가 무엇인지 보여주겠다고 외쳤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지난달 31일부터 설치된 이태원 참사 서울시 합동분향소를 다녀간 추모객이 11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시는 서울광장과 25개 자치구에 설치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 5일 오후 5시 기준 10만 9193명이 조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국가애도기간 마지막 날인 5일 서울광장 합동분향소를 비롯한 대부분 분향소는 운영을 종료한다. 다만 용산구 녹사평역 광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는 오는 12일까지 연장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