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 9℃ 서울
  • 7 7℃ 인천
  • 8 8℃ 춘천
  • 11 11℃ 강릉
  • 10 10℃ 수원
  • 11 11℃ 청주
  • 12 12℃ 대전
  • 12 12℃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7 17℃ 제주

"장례비 왜 지원하냐"...서울시 공무원 '이태원 참사' 지원 비판 글 올라와

이태원 참사 지원에 대해 일부 서울시 소속 공무원들이 비난 글을 올리자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시 소속 공무원만 접속 가능한 '인트라넷'... "장례비 왜 지원해요?"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정부가 이태원 압사 사고로 사망한 희생자들의 장례비 지원 및 국가애도기간을 선포한 가운데 일부 서울시 공무원이 이를 비난하는 글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 서울시 공무원 '인트라넷' 익명게시판에는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국가애도기간 선포, 정부 지원금 지급 등을 비난하는 글들이 잇따라 게재됐다.


해당 게시판은 서울시 소속 공무원만 접속 가능하다.


인사이트뉴스1


한 공무원은 정부가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에게 위로금 2000만 원과 장례비 최대 1500만 원을 지원하는 것을 두고 "장례비를 지원해야 할 근거가 있는거냐"는 글을 공개했다.


그러자 해당 글에는 "주최 측도 없는 행사에 개인적으로 참여해서 논 건데 왜 지원금을 주는 거냐"며 작성자 의견에 동의하는 댓글들이 빠르게 달리기 시작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건 안타깝지만 공무원 가슴에 검은색 리본을 달게 하는 것은 전형적인 보여주기식 행정"이라고 일침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게시판 내에서도 갈리는 의견... "개인감정까지 통제하지 마vs국가애도기간에 왜 그러냐"


이어 "국가가 개인의 감정까지 통제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휴가까지 제한하던데 어이없다", "항상 일어나는 게 사고인데 그럴 때마다 리본 달고 있어야 하냐", "강제성이 크다고 보일 수밖에"라는 댓글들이 다수 올라왔다.


하지만 모든 이들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지원'을 비난하는 것은 아니었다.


인사이트뉴스1


일부 공무원들은 "국가애도기간에 꼭 비난 글을 올려야 하냐", "엄연한 2차 가해다", "익명이니까 이렇게 말하는 거 아니냐"며 거센 항의를 하기도 했다.


한편 정부가 이태원 압사 사고로 사망한 희생자들과 유가족·부상자들에게 장례비와 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히자 반대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심지어 지난달 31일엔 국회 국민 동의 청원에 '이태원 사고와 관련 상황의 세금 사용에 관한 법률 개정'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청원은 4일 오후 기준으로 4만 명이 넘는 이들이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