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3 -3℃ 인천
  • -3 -3℃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0 0℃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3 3℃ 부산
  • 4 4℃ 제주

대통령보다 '이태원 참사' 늦게 안 경찰청장, 사고 당일 뭐하고 있었나 봤더니...

이태원 압사사고와 관련해 윤희근 경찰청장이 뒤늦게 사고를 인지한 사실이 드러났다.

인사이트지난달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사고 현장 / 뉴시스


이태원에서 압사사고 발생할 동안 윤희근 경찰청장은 어디에서 뭘 하고 있었나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지난달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사고를 두고 윤희근 경찰청장이 충북에 머물며 밤 11시에 취침한 사실이 드러났다.


애초 경찰은 윤 청장에게 사고와 관련한 첫 보고 시점을 자정이 넘은 0시 14분이라 밝혔지만 밤 11시 32분에 인명 사상 사고 발생 내용이 남긴 문자가 발송된 사실이 확인됐다.


4일 경찰에 따르면 윤 청장은 휴일인 토요일을 맞아 충북 지역에 방문했다가 오후 11시께 잠이 들었다.


인사이트지난 1일 이태원 압사사고와 관련해 기자회견하는 윤희근 경찰청장 / 뉴시스


서울 비운 윤 청장, 잠들어 있어 사고 상황 늦게 인지


사고는 그가 잠들기 전에 발생했다. 사고의 심각성이 대두되자 밤 11시 32분께 경찰청 상황담당관은 윤 청장에게 인명사고 발생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보냈지만 그는 알지 못했다.


이로부터 20분 뒤 상황담당관이 윤 청장에게 전화를 했지만 여전히 묵묵부답이었다.


이후 서울경찰청 상황실은 0시 2분 경찰청 상황실에 이태원 상황을 보고했고 12분 뒤인 0시 14분이 돼서야 윤 청장은 이태원 사고 상황을 알게 됐다.


뒤늦게 사고를 인지한 윤 청장은 즉시 서울로 출발했다. 그로부터 5분 뒤 서울경찰청장에게 전화로 사고에 대한 총력 대응을 지시했다.


인사이트지난달 29일 이태원에서 발생한 압사사고로 출동한 경찰과 구급대 / 뉴시스


윤 청장이 처음 참사를 인지한 지 2시간이 훨씬 지나서인 10월 30일 오전 2시 30분이 돼서야 경찰청에서 지휘부 회의를 주재한 것은 그의 상경에 시간이 걸렸던 탓이다.


윤 청장에게 첫 보고가 전해진 10월 29일 오후 11시 32분을 기준으로 보면 이미 윤석열 대통령과 이상민 행정안전부(행안부) 장관은 사고를 인지한 후다.


윤 대통령은 11시 1분에, 이 장관은 19분 뒤인 11시 20분에 사고를 인지했다.


인사이트지난 1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개를 숙이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 뉴시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대통령보다 19분 늦게 사고 파악했는데 하는 말이...


일각에서는 행안부 장관이 대통령보다 사고 사실을 늦게 안 것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대통령에게 어떻게 보고가 됐는지 그 절차를 모르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3일 JTBC에 따르면 이 장관은 대통령보다 사고 사실을 19분 늦게 알게 된 것에 대해 "대통령께서 정확히 보고 절차를 나도 모르겠어요"라고 말했다.


또 그는 참사 하루 뒤인 지난달 30일 150명 넘게 숨진 사실이 알려졌음에도 '(이태원에 모인 인파가) 우려할 정도의 인파는 아니었다'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류미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과 / 서울 중부경찰서


인사이트이임재 전 용산경찰서장 / 용산경찰서 홈페이지 캡처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사고 당시 서울경찰청 상황관리관 업무를 수행하던 류미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과 현장을 지휘했던 이임재 전 서울 용산경찰서장 대기발령 조치했다.


이 전 서장의 대기발령으로 공석인 용산경찰서장 자리에는 임현규 경찰청 재정담당관이 임명됐다.


인사이트이태원역에 마련된 압사사고 추모공간 / 뉴시스